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지하철 2호선 운행 개시, 버스 노선도 대폭 개편

인천 대중교통체계, 경인선 개통 후 42년만에 최대 폭 변화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도시철도 2호선이 30일 전면 개통됐다.

개통에 맞춰 인천 시내버스도 전체 노선의 절반 이상이 새롭게 바뀌었다.

인천에서 이런 큰 폭의 대중교통 개편은 1974년 8월 경인전철 개통 이후 42년 만의 일이다.

인천지하철 2호선 운행 개시, 버스 노선도 대폭 개편 - 2

◇ 착공 7년만에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

인천지하철 2호선은 이날 오전 5시 30분 검단오류·검암·서부여성회관·인천시청역 등 4개 역에서 운행을 시작했다.

2호선은 서구 검단오류역에서 남동구 운연역을 잇는 29.2km 구간에 건설됐다.

총 27개 역 중 환승역은 3개로 검암역은 공항철도, 주안역은 경인전철, 인천시청역은 인천지하철 1호선과 연결된다.

2호선은 2량 1편성으로 운행한다. 1편성당 승차 정원은 206, 최대 수용 능력은 278명이다.

수송능력이 다른 노선보다 떨어지지만 대신 배차간격이 촘촘하다.

평일 출퇴근 땐 3분 간격으로, 평시에는 6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인천지하철 1호선의 배차간격 4분 30초∼8분 30초보다 짧다.

하루에 총 460회 운행하며 검단오류역에서 운연역까지 종점 간 편도 소요시간은 48분이다.

2호선은 기관사 없이 종합관제실 원격제어로 완전 자동 운행된다.

차량 내에 폐쇄회로(CC)TV와 비상 인터폰을 설치, 돌발 상황이 발생기면 종합관제실이 전동차 내부 상황을 살피며 승객과 바로 연락할 수 있다.

비상상황에서 원활한 탈출을 돕기 위해 차량 내에 승객이 작동할 수 있는 창문 파쇄장치도 설치됐다. 뚜껑을 열고 버튼을 누르면 창문 유리가 자동으로 깨진다.

화재 사고에 대비해 전동차는 불에 타지 않는 불연재로 제작됐고 각 차량에는 화재감지기와 소화설비도 설치됐다.

인천 2호선에는 2009년 6월 착공 이후 국비 1조3천69억원, 시비 9천513억원 등 총 2조2천592억원이 들었다.

인천지하철 2호선 운행 개시, 버스 노선도 대폭 개편 - 3

◇ 버스노선 절반 이상 개편…철도교통과 연계 강화

2호선 개통에 발맞춰 인천 버스의 절반 이상도 새로운 노선으로 운행을 시작했다.

기존 212개 노선 중 현재와 똑같이 운영되는 노선은 98개(47%), 새로 변경되는 노선은 87개(41%)다.

15개 노선은 신설되고 27개 노선은 폐지돼 전체 노선은 200개가 됐다.

버스 노선 개편은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을 맞아 버스와 철도의 연계성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기존 노선체계가 1974년 개통한 경인전철 중심으로 이뤄졌다면, 새 노선 체계는 인천지하철 1·2호선, 공항철도, 수인선과 연계를 강화한 복합 대중교통체계 구축에 무게를 실었다.

원도심과 신도시를 잇는 노선을 다양화하고, 지역 간 버스 공급 불균형을 해소하는 방안도 반영됐다.

인천시는 노선 개편으로 노선당 버스 운행 대수가 0.7대 늘어나고 평균 배차간격이 3분 단축돼 이용자 평균 통행시간도 약 8분 절감될 것으로 기대한다.

그러나 시 홈페이지에는 운행이 중단되는 노선을 중심으로 불만의 목소리도 계속 나온다.

노선 개편도 좋지만 버스 배차간격을 줄이고 서비스 개선에 더욱 주력해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새로 바뀐 버스 노선 현황은 인천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버스 번호를 클릭하면 노선도와 운행구간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인천지하철 2호선 운행 개시, 버스 노선도 대폭 개편 - 4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7/30 05: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