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밀양송전탑 대책위 "이철성 경찰청장 내정 철회해야"

송고시간2016-07-29 15:45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밀양 765㎸ 송전탑 반대 대책위원회는 29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철성 경찰청장 내정자는 밀양 송전탑 시위 진압을 지휘한 책임자였다"며 내정 철회를 촉구했다.

밀양송전탑 대책위 "이철성 경찰청장 내정 철회해야" - 2

대책위원회는 "경찰청장 내정자의 이름은 밀양 주민들에게는 기억하기조차 싫은 이름"이라며 "이 내정자는 2013년 말 경남경찰청장으로 부임한 이후 송전탑 현장에 하루 3천명 이상의 경찰 병력을 밀어붙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취임 이후 2014년 6·11 행정대집행으로 모든 송전탑 현장에서 주민들을 끌어낼 때까지 연인원 38만명의 경찰을 동원해 현장에서 폭력을 휘둘렀다"며 "6·11 밀양 송전탑 8개 농성장에 대한 철거 행정대집행은 그야말로 최악의 국가 폭력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밀양 주민들은 행정대집행 이후 불안과 우울증 등으로 심각한 심리적 후유증을 겪었고, 정신과 진료로 항우울제·수면제 등을 처방받은 횟수만 200건을 넘는다"고 덧붙였다.

대책위원회는 "(그럼에도) 당시 현장 지휘 책임자인 김수환 밀양경찰서장이 이후 청와대 22경호대장으로 영전한데다 이성한 경찰청장은 퇴임 뒤 한국전력 상임감사로 재취업했다"며 "이제 이철성 전 경남경찰청장은 경찰청 차장에 이어 경찰 총수에 오르게 됐다"고 밝혔다.

대책위원회 측은 "이 내정자에 대한 내정을 철회해야 한다"며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는 인사청문회를 통해 이 내정자의 밀양 송전탑 진압과정에서의 지휘 책임을 낱낱이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