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드론이 철탑 위 전력설비도 점검한다… 한전 "연75억 절감"

(세종=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 한국전력[015760]이 오는 8월 드론(무인기)을 활용해 전력 통신 설비를 점검한다고 25일 밝혔다.

드론이 사람을 대신해 철탑에 설치된 광섬유 복합 가공지선(OPGW)을 촬영한 뒤 파손과 이상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다.

OPGW는 한전의 전력계통 제어에 쓰이는 핵심 통신설비로 주기적 예방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설비는 대부분 산악지역에 설치돼 사람이 직접 올라 점검할 수밖에 없어 위험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드론 활용시 이같은 위험 요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한전은 내다봤다.

또 최근 실시한 시범점검 결과 드론을 활용하면 인력을 활용한 점검보다 점검 시간이 90% 정도 단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연간 75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한전은 예상했다. 하루에 점검이 가능한 설비 수량도 10배 이상 증가했다고 한전은 전했다.

한전은 올해 드론을 통해 철탑 1만기에 설치된 OPGW를 점검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추가로 철탑 3만기의 OPGW를 점검할 계획이다.

전국에는 총 4만2천372기의 철탑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iam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7/25 09: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