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조위 "세월호특별법 반대·유족폄하 트윗, 조직적 확산"


특조위 "세월호특별법 반대·유족폄하 트윗, 조직적 확산"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서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 및 특별법 제정에 반대하고 유족을 폄하하는 내용의 게시물이 조직적으로 확산된 정황을 발견했다고 24일 밝혔다.

특조위는 빅데이터 연구소인 한국인사이트연구소에 의뢰해 세월호 관련 이슈가 불거졌던 시점에 '세월호'를 키워드로 트위터 게시글을 분석한 결과, 이런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설명했다.

연구 대상이 된 시점은 세월호 참사 직후인 2014년 4월 16∼26일, 세월호특별법을 요구하며 유족이 단식 농성을 했던 2014년 8월 19∼29일, 세월호 참사 1주기 기간인 2015년 4월 11∼21일 등이다.

특조위는 1개의 '조장 계정'이 유족 폄하 혹은 특별법 제정 반대 게시글을 올리면, 수십 개에 달하는 '조원 계정'이 해당 글을 일제히 리트윗(RT)해 글을 확산시켰다고 설명했다.

조원 계정들은 모두 '트윗텍'이라는 특정 프로그램만 사용한 데다가 조장 계정의 글을 RT하기만 할 뿐 다른 계정과 소통하는 모습은 전혀 없었기 때문에 일반적인 SNS 계정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특조위는 지적했다.

특조위는 27일 오전 10시 대회의실에서 이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관련 토론회를 열 계획이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7/24 16: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