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학교 이전 뒷돈 의혹' 인천교육청 압수수색

송고시간2016-07-22 12:01


검찰 '학교 이전 뒷돈 의혹' 인천교육청 압수수색

교육청 압수수색하는 인천지검 수사관들
교육청 압수수색하는 인천지검 수사관들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2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교육청 학교설립기획과에서 인천지방검찰청 수사관들이 학교 이전 사업 관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15일 인천시교육청이 수사를 의뢰한 이후 뒷돈 거래에 연루된 의혹이 제기된 국장급 간부 A(59)씨를 출국 금지했다.

검찰 '학교 이전 뒷돈 의혹' 인천교육청 압수수색 - 2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 시내 학교 이전·재배치를 둘러싼 '뒷돈 거래' 의혹과 관련, 검찰이 인천시교육청을 압수수색했다.

인천지검 특수부(김형근 부장검사)는 22일 오전 인천시교육청에 수사관들을 보내 학교 이전 사업 관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15일 인천시교육청이 수사를 의뢰한 이후 뒷돈 거래에 연루된 의혹이 제기된 국장급 간부 A(59)씨를 출국금지했다.

앞서 한 지역 신문은 지난해 인천 모 고등학교 이전·재배치와 관련해 시공권을 따내려는 건설업체가 이 교육감의 선거 빚 3억원을 대납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뒷거래 지시 의혹의 중심에 이 교육감이 있다"면서 인천시교육청 간부인 A씨와 이 교육감의 지인, 건설업체 임원과 금전 거래에 대해 대화하는 녹취록도 공개했다.

이 교육감은 자신을 향한 의혹에 대해 "일체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한 상태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