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삼성, '불법 도박' 드러난 안지만 결국 퇴출(종합)

송고시간2016-07-21 14:55

'참고인 중지' 윤성환은 일단 정상적으로 경기 출전

안지만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지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해외원정도박과 불법 도박 사이트 개설 연루 등의 의혹을 받는 투수 안지만(33)을 결국 퇴출하기로 결정했다.

삼성은 21일 "KBO에 계약 해지 승인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KBO가 계약 해지를 승인하면 안지만은 승인한 날부터 연봉을 받을 수 없다.

흔히 방출로 부르는 웨이버 공시보다 더 큰 제재다.

삼성은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안지만에 대해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함에 따라, 구단은 해당 선수와의 계약 해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날 경찰은 "안지만은 2014년 12월 마카오에서 조직폭력배가 개장한 정킷방에서 바카라 도박을 하고, 국내에서 추가로 불법 인터넷 도박을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혐의점을 어느 정도 밝혀냈다는 의미다.

또한, 안지만은 불법 인터넷 도박사이트 개설에 연루된 혐의로 대구지검의 수사까지 받고 있다.

안지만은 두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검찰 조사가 끝나야 징계 여부를 정할 수 있다"고 조심스러워하던 삼성 내부에서도 '안지만을 징계해야 한다'는 의견이 거세졌고 결국 안지만과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

전날(20일)에는 NC 다이노스가 승부조작 혐의로 검찰 기소를 앞둔 이태양과 계약 해지 승인을 KBO에 요청했다.

이틀 사이에 두 구단에서 KBO리그에서 가장 높은 수위의 중징계를 내렸다.

윤성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성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은 지난해 10월 도박 파문에 휩싸였다.

안지만, 임창용, 오승환이 해외원정도박 의혹으로 경찰과 검찰 수사를 받았다.

임창용(현 KIA 타이거즈)은 삼성으로부터 방출당한 뒤 법원에서 벌금 1천만원을 선고받았다. KBO가 해당 시즌의 50% 출장 정지 처분을 내려 임창용은 72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소화한 뒤 1군 무대에 복귀했다.

삼성은 결백을 주장하는 안지만과 윤성환을 끌어안았다.

경찰 수사의 진척이 없다 보니 처벌 근거가 없기도 했다.

하지만 경찰이 안지만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기로 하면서 삼성도 더는 징계를 미룰 수 없었다.

결국, 안지만에게 퇴출의 철퇴를 내렸다.

윤성환은 일단 정상적으로 경기에 나선다.

경찰은 "윤성환은 중요 참고인이 귀국하지 않고 다른 직접적인 증거가 없어서 참고인 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삼성은 "안지만은 기소 의견이 나왔지만, 윤성환은 예전과 달라진 게 없다. 안지만은 처벌 근거가 있지만, 아직 윤성환을 처벌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검찰 수사 결과가 나와야 결론을 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프로야구 삼성, '불법 도박' 드러난 안지만 결국 퇴출(종합) - 2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