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교통공사 적자원인 따로 있는데 외주로 경영개선 시도"

송고시간2016-07-20 14:35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교통공사가 경영 효율화를 위해 과도한 업무를 외주용역에 의존하지만 경영개선에 도움이 안 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정명희 의원은 20일 열린 시의회 시정 질문에서 "정규직 근로자 수의 41%에 달하는 인력이 외주용역 직원으로 일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부산교통공사의 정규직 직원은 3천809명으로 그 절반에 가까운 1천590명이 외주 용역직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부산교통공사 적자원인 따로 있는데 외주로 경영개선 시도" - 2

정규직인 9천425명에 외주 용역직원 1천119명인 서울메트로와 비교하더라도 과도한 수준이다.

부산교통공사에는 지하철 안전과 관련한 기술분야에 31건에 걸쳐 28개 업체가 외주 용역업체로 참여하고 있으며 나머지 업무 25건에 걸쳐 20개 업체가 외주로 등록됐다.

정 의원은 "시민 안전을 담보로 무리하게 외주용역을 맡기지만 정작 경영 수지 개선에 큰 도움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부산교통공사는 2008년 808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는데 이듬해 1천29억원, 2010년 1천64억원으로 손실액이 늘어난 데 이어 2011년에는 1천147억원으로 증가했다.

정 의원은 "요금 현실화율이 44%에 불과하고 무임승차 비율이 26.3%에 달하는 등 적자의 원인은 따로 있는데도 안전분야까지 외주용역을 맡겨 경영의 효율성을 꾀하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지난해 행정차지부의 지방공기업 경영평가를 보면 부산도시철도는 재난·안전관리 부문에서 대전, 광주, 서울도시철도 등 다른 도시의 지하철 운영기관보다 낮은 점수를 받았다.

박종흠 부산교통공사 사장은 "단순 반복적인 업무인 청소용역을 빼면 부산의 외부 용역 인력 비율이 서울메트로보다 절대 높지 않다"며 "안전 업무에 대한 외주용역에 대해서는 다시 검토하겠다"고 해명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