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녕 우포늪 따오기 9월 공개…내년 10월 야생방사

홍준표 지사, 복원센터 방문…"경남 친환경 브랜드 높이는 일"

(창녕=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우리나라에서 자취를 감춘 천연기념물 제198호로 지정된 따오기를 오는 9월 경남 창녕군 우포늪에서 직접 볼 수 있게 됐다.

경남도와 창녕군은 따오기 복원 9주년을 맞는 오는 9월 창녕 우포따오기 복원센터 따오기 10여 마리를 일반에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복원 10주년을 맞는 내년 10월에는 우포늪 하늘 위로 따오기를 야생 방사할 계획이다.

창녕 우포늪 따오기 9월 공개…내년 10월 야생방사 - 2

따오기복원센터는 일반 공개를 위한 관람케이지와 야생적응방사장을 만들었다.

야생적응방사장은 내년 10월 야생 방사에 앞서 자연상태에서 먹이를 잡고, 집단 생활을 하면서 날아다니는 능력을 스스로 익히는 공간이다.

앞서 도와 창녕군은 지난해 10월 우포 따오기를 일반에 부분 공개하려다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우려로 미뤘다.

홍준표 도지사는 이날 오후 따오기 복원센터를 방문해 따오기 일반 공개와 야생 방사 준비사항을 점검했다.

창녕 우포늪 따오기 9월 공개…내년 10월 야생방사 - 3

홍 지사는 "멸종위기 따오기 복원에 성공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되고, 야생 방사되면 경남 친환경 브랜드 가치를 높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와 창녕군은 2008년 중국 후진타오 국가주석으로부터 따오기 1쌍을 기증받아 현재 171마리까지 증식하는데 성공했다.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7/19 18: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