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케아 "어린이 사망사고 서랍장, 한국선 계속 팔겠다"

송고시간2016-07-19 13:46

산업부 국가기술표준원, 이케아코리아에 보완 요구

'美어린이 사망 사고' 이케아 서랍장(CG)
'美어린이 사망 사고' 이케아 서랍장(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 다국적 가구기업 이케아(IKEA)가 미국에서 어린이 사망사고를 일으킨 말름(MALM) 서랍장을 국내에서는 계속 판매하겠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정부는 이케아 측이 미국과 캐다나에서 말름 서랍장 판매를 중지했다는 점에 비춰 형평성에 어긋나는 조치라는 판단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이에 따라 국내 가구 사업을 담당하는 이케아코리아가 제출한 서랍장 조치 계획에 대해 보완을 요구했다고 19일 밝혔다.

국표원은 지난달 해외에서 자발적 리콜(결함 보상)을 한 말름 서랍장에 대해 국내 유통 현황과 환불 등의 조치 계획을 보고하라고 최근 이케아코리아에 요구한 바 있다.

이케아는 말름 서랍장이 앞으로 넘어지면서 어린이가 숨지거나 다치는 일이 잇따르자 미국에서 2천900만개, 캐나다에서 660만 개의 서랍장을 리콜하기로 한 바 있다.

이케아, 미국서 판매중지 서랍장 한국선 "계속 팔겠다"

다국적 가구기업 이케아가 어린이 사망사고로 미국에서 판매 중지된 '말름' 서랍장을 국내에서는 계속 팔겠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됩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이케아코리아가 이런 내용을 담은 말름 서랍장 조치계획을 제출함에 따라 보완을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표원에 따르면 이케아 측은 판매한 제품에 대해 미국 등과 같은 조건으로 환불을 해주고는 있지만 판매는 계속하고 서랍장 벽 고정 서비스도 원하는 고객에게만 제공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국표원이 이케아코리아의 조치 계획을 검토한 결과 이케아 측은 이미 판매한 제품에 대해 미국, 중국과 동일한 조건으로 국내에서 제품 환불 서비스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이케아는 미국, 캐나다 등에서의 조치와 달리 국내에서 말름 서랍장을 계속 판매한다는 입장이었다.

또 원하는 고객에게만 서랍장 벽고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해 국내 소비자에게 피해 예방 조치 계획을 널리 알리기 위한 방법이 미흡하다고 국표원은 판단했다.

국표원은 이에 따라 이케아 측이 리콜 등 조치 계획을 더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서랍장이 넘어지지 않도록 무료 벽고정 서비스를 확대하라고 요구했다.

또 말름 서랍장의 국내 판매를 아예 중지하거나 판매를 하더라도 소비자가 서랍장 벽고정 서비스를 확실히 받을 수 있게 해줄 것을 이케아코리아에 요청했다.

산업부는 "정부는 서랍장 어린이 사고를 예방하는 차원에서 안전성 조사 실시 여부 등 후속조치 계획을 마련해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iam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