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교육청 '학교 이전 뒷돈 의혹' 검찰에 수사 의뢰

송고시간2016-07-15 17:00

인천교육청 '학교 이전 뒷돈 의혹' 검찰에 수사 의뢰 - 2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 시내 학교 이전·재배치와 관련해 시공권을 따내려는 건설업체가 이청연 인천시교육감의 선거 빚 3억원을 대납한 의혹이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인천시교육청이 15일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미옥 인천시교육청 감사관은 "언론 보도 내용에 대해 14일 자체 조사를 벌였지만 확인할 수 없는 사항이 있고 시교육청 고위 간부가 연루된 만큼 인천지검에 신속히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한 지역 신문은 지난해 인천 모 고등학교 이전·재배치와 관련해 학교 신축 시공권 확보를 전제로 건설업체 임원이 시행사 대표에게 차용증을 작성하는 방식으로 3억원을 건넨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또 이 돈이 이 교육감의 '지인'과 '최측근'을 거쳐 2014년 교육감 선거 때 이 교육감에게 3억원을 빌려준 사업가에 전달된 의혹이 있다고 전했다.

이 지역 신문은 "뒷거래 지시 의혹의 중심에 이 교육감이 있다"며 인천시교육청 고위 간부가 이 교육감의 지인, 건설업체 임원과 금전 거래에 대해 대화하는 녹취록도 공개했다.

이에 대해 이 교육감은 "전혀 모르는 내용"이라고 일축했다.

이 교육감은 "언론이 '교육감 최측근', '지인' 등의 표현을 써가며 사실무근인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악의적인 보도 행태이며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