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북-미 뉴욕채널 완전차단 美에 통보…김정은 제재반발(종합)

송고시간2016-07-11 18:08

"지금부터 억류 미국인 등 모든 문제 전시법에 따라 처리"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이 현재 유일하게 유지해온 북-미 뉴욕채널을 완전히 차단한다고 미국 정부에 통보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우리의 즉시적인 제재조치 철회 요구를 (미국이) 받아들이지 않은 이상 그에 대응한 실제적인 행동조치들을 단계별로 취해나가게 된다"면서 "첫 단계로서 조미 사이에 유일하게 존재하여온 공식접촉통로인 뉴욕 조미접촉 통로를 완전히 차단한다는 것을 통지하였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북한이 지난 10일 유엔주재 북한 상임대표부를 통해 이런 내용의 통지문을 미국 정부에 전달했다고 전했다.

북한의 이번 조치는 미국 정부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인권 유린 혐의로 처음 제재대상에 올린 것에 대한 반발로 보인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 6일(현지시각) 김정은을 인권 유린 혐의로 첫 제재대상에 올렸다.

이에 북한은 지난 8일 외무성 성명을 통해 "이제부터 미국과의 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는 우리 공화국의 전시법에 따라 처리되게 될 것"이라며 "미국이 우리의 요구를 거부하는 경우 조미(북미) 사이의 모든 외교적 접촉공간과 통로는 즉시 차단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북한은 미국에 보낸 통보문에서 "공화국정부는 우리의 최고 존엄을 건드린 미국의 이번 제재조치를 사상 극악한 특대형 범죄행위로, 우리에 대한 선전포고로 간주하면서 이를 강력히 규탄하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부터 조미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우리 공화국의 전시법에 따라 처리하게 된다"며 "억류된 미국인 문제도 예외가 아니다"라는 내용이 통보문에 포함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하여 조미관계에서 초래될 불미스러운 사태발전과 관련한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이 지게 될 것이라는 원칙적 입장을 미국 정부에 통보하였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