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이상 접어야" 반난민 헝가리 연일 EU집행부 비난…갈등확대

송고시간2016-07-11 17:59

10월 '반난민' 국민투표 결과 따라 EU 또 내분 가능성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기자 = 난민 이동 경로에 전기 펜스를 치는 등 유럽 내에서 강경한 반 난민 정책을 펴는 헝가리가 연일 유럽연합(EU) 집행부를 비난하면서 EU내 갈등의 불씨를 키우고 있다.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는 11일자 독일 프랑크푸르트 알게마이네 차이퉁 인터뷰에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로 EU 집행위원회의 과오가 확인됐다"며 "EU는 이상을 접어야 한다"고 말했다.

오르반 총리는 국경을 개방하면서 난민에게 포위된 EU가 일부 국가에는 침묵하고 동의하라는 식으로 강요했다면서 솅겐 조약에 따른 자유로운 이동과 단일 시장이 난민 문제로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헝가리는 올해 10월 2일 EU가 추진하는 난민할당제를 국민투표에 부친다.

EU는 지난해 독일 주도로 난민 16만 명의 분산 배치 계획을 내놓고 받아들이지 않는 회원국에는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지만 헝가리, 폴란드, 체코, 슬로바키아 등 동유럽 국가들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실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헝가리 국민투표 안건은 "국회 동의 없이 헝가리 국민이 아닌 사람이 헝가리에 정착할 수 있도록 EU에 권한을 주는 것에 찬성하는가"로 돼 있어 사실상 반대를 유도하고 있다.

"EU 이상 접어야" 반난민 헝가리 연일 EU집행부 비난…갈등확대 - 2

헝가리는 EU 난민 정책을 가장 강하게 비판하면서 세르비아 등과 접한 국경에 전기 철제 펜스를 두르는 등 강경한 대응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독불장군식으로 헝가리가 국경을 폐쇄하자 세르비아가 비난 성명을 내고 유엔난민기구까지 이달 7일 망명자에게 망명신청 기회마저 박탈한다며 헝가리를 비난하기도 했다.

헝가리 국민투표에서 반대 의견이 높게 나온다면 동유럽 국가를 중심으로 반 난민 감정이 다시 확산할 가능성도 있다.

슬로바키아, 체코 등 EU에 뒤늦게 가입한 동유럽 국가들은 브렉시트 후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면서 "EU 엘리트들의 잘못이 크다"며 현 집행부에 강한 불신을 드러내기도 했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