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병세 "중·러, 다시 北 옹호·지원하긴 현실적으로 어려워"

송고시간2016-07-11 16:48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1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국내 배치 결정에 대한 주변국의 반발과 관련, "중국과 러시아가 다시 북한을 옹호, 지원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사드배치 결정으로 주변국의 대북제재 입장이 변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의 질의에 대해 "북핵문제에 대해 중국과 러시아 모두 최근 들어 과거 어느 때보다 강한 반대 입장에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윤 장관은 또 "현재까지 그런 입장을 내색하거나 시사한 적이 없기 때문에 기존 대북제재의 원칙적, 전면적 시행 입장을 유지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의 "사드배치로 북핵 공조 전선에 이상이 생기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윤 장관은 "중국과 러시아가 책임 있는 안보리 이사국으로 나름 상당한 역할을 해왔기 때문에 안보리 결의 이행을 느슨하게 한다거나 지키지 않는다는 식으로 볼 필요는 없다"고 답했다.

윤병세 "중·러, 다시 北 옹호·지원하긴 현실적으로 어려워" - 2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