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소환' 유효 서명 숫자 놓고 막판 신경전

송고시간2016-07-11 17:04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홍준표 경남도지사 주민소환 청구서명 심사를 두고 경남 보수·진보 시민단체가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홍준표 소환' 유효 서명 숫자 놓고 막판 신경전 - 2

서명부 1차 심사에서 유효 서명 숫자가 주민소환 투표 요건을 채우지 못한 게 아니냐는 소문이 떠돌면서 이들 단체 간 긴장감도 높아지는 모양새다.

진보 시민단체인 '홍준표 경남지사 주민소환 운동본부'는 11일 창원시 경남도선관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명부 유효 서명이 투표시행 요건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실시되는 보정작업 기간을 바꿀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경남 곳곳을 누비며 유권자 35만4천여명의 서명을 받아 선관위에 제출했다"며 "유효표가 주민소환 청구 요건인 도내 유권자 10% 26만7천500여명에 못미쳐 도선관위가 보정작업에 들어간다는 이야기가 나온다"고 주장했다.

이어 "7월 하순과 8월은 전 국민이 움직이는 휴가 기간인데 텅 빈 도시에서 어떻게 서명을 보정할 것인가"라며 "도민들이 의사표시를 할 수 있는 날로 보정작업 기간을 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30일과 올해 2월 12일 2차례에 걸쳐 홍 지사 주민소환투표 청구서와 35만4천651명의 소환청구인 서명부를 도선관위에 제출했다.

서명 숫자는 주민소환 청구 요건인 도내 유권자 10%(26만7천416명) 보다 8만7천235명 많은 것이다.

심사 결과 유효 서명자가 26만7천416명 보다 적으면 주민소환투표는 취소되고 이보다 많으면 주민소환투표 절차로 이어진다.

현재 각 시·군·구 선관위는 2차 교차심사를 진행 중이다.

여기서도 유효서명이 투표실시 요건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도선관위는 보정절차에 돌입한다.

이 경우 서명이 각종 이유로 무효로 판정된 사람은 15일간 주소 등 서명용지에 잘못 기재한 부분을 고칠 수 있는 보정이나 일부 누락된 부분을 채워넣을 수 있는 보완 기회를 얻는다.

그러나 더 이상 새로운 서명은 받을 순 없다. 보정·보완을 하지 않은 서명용지는 무효 서명으로 최종 판정된다.

보수 시민단체인 '뉴라이트 경남 학부모연합'도 이날 창원시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보 시민단체의 경남도지사 주민소환은 대도민 사기극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주민소환 서명자 중 9만여명의 서명이 무효라는 얘기가 있다"며 "허위·불법 서명이 이뤄졌다면 한 점 의혹 없이 조사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주의를 농락한 위법행위를 사법당국이 나서 밝혀내야 한다"며 "도선관위도 명확한 입장 표명을 해 도민들을 혼란스럽게 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도선관위는 '현재 심사가 진행 중인 만큼 세간에 떠도는 소문에 관해서는 정확한 확인을 해줄 수 없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도선관위 관계자는 "최종 심사 결과가 나오는 이달 말이나 내달 초에 정확한 유·무효표 숫자를 밝힐 수 있다"며 "현재 떠도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이어 "교차심사가 끝나고 위원회 최종 의결이 나야 정확한 유·무효표 수를 알 수 있다"며 "만약 보정절차에 들어가게 된다면 일정에 맞춰 그대로 진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