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정치권 "군산조선소 도크 폐쇄 고려…신중해야"(종합)

송고시간2016-07-11 16:13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국민의당 전북도당은 11일 "현대중공업은 군산조선소 도크(dock·선박건조대) 폐쇄를 (지역경제를 생각해)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전북도당은 이날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현대중공업이 선박 건조 수주부진으로 군산과 울산 공장의 도크 가동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한 것으로 안다"면서 "군산조선소가 폐쇄되면 수천명의 일자리가 사라지는 등 전북경제가 큰 혼란을 겪게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북도당은 현대중 군산조선소가 현재 건조 중인 총 10여척의 선박을 내년 7월까지 선주에 인도하면 이후 선박건조물량은 한 척도 배정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덧붙였다.

특히 올해 연말부터 내년 9월까지 군산조선소에서 건조토록 배정된 LPG선 2척마저 울산으로 재배정된 것으로 알려져 군산조선소의 도크 폐쇄가 앞당겨질 가능성도 크다고 진단했다.

전북 정치권 "군산조선소 도크 폐쇄 고려…신중해야"(종합) - 2

2010년 준공된 현대중 군산조선소에는 700여명의 직원과 협력업체 종사자 3천700여명이 일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도 이날 논평을 통해 "전북도와 군산시는 지역 경제에 엄청한 영향을 미치는 군산조선소의 폐쇄설에 대해 정확한 진상을 파악한 뒤 정치권과 함께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현대중공업은 군산에 입주할 때 투자기업보조금 명목으로 전북도와 군산시로부터 100억원씩 모두 200억원의 보조금을 받은 만큼 철수보다는 지역사회와 상생할 방안이 있는지를 우선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전북도당은 "조선업의 불황으로 군산조선소가 도크를 폐쇄하는 등 가동을 중단하거나 철수하면 전북경제가 휘청거릴 것"이라며 "전북도와 정부는 긴급 경영자금 지원이나 대출지원, 세제 유예 등 지원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