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민구, 사드 레이더 전자파 유해성 논란에 "가장 안전"

송고시간2016-07-11 16:07

軍운용 기존 레이더 건강 위협 전례 질문에 "없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배영경 기자 =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11일 국내 배치가 결정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전자파 유해성 논란과 관련해 "사드에서 요구하는 안전거리가 가장 짧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우리 군이 운용하는 각종 레이더의 전자파 강도보다 사드 레이더의 전자파 강도가 더 강하냐는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한 장관은 또 군의 기존 레이더에 대해 "지금 사용하는 것들의 출력이 사드보다 센 것도 있고 약한 것도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 군 레이더에서 나오는 전자파로 인해 우리 국민의 건강이 위협받거나 환경이 파괴된 기록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없었다"고 답했다.

한민구, 사드 레이더 전자파 유해성 논란에 "가장 안전" - 2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