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탈북민 80% 여성…女인권 보호 정착 대책 필요"

송고시간2016-07-11 15:25

김화순 한신대 유라시아연구소 연구위원, 충북여성정책포럼서 주장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북한 이탈 주민 대부분이 여성인 점을 고려에 그에 걸맞은 성(性)인지적 정착 정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남녀 간 성의 특성을 고려해 북한 이탈 주민 정책을 세워야 한다는 것이다.

11일 오후 충북여성정책포럼 주최로 충북미래여성플라자에서 열린 '충북도 북한 이탈 여성정책의 발전 방향' 포럼에서 발제자로 나선 김화순 한신대 유라시아 연구소 연구위원은 "국가적 차원의 체계적인 탈북 여성 인권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작년 탈북민 80% 여성…女인권 보호 정착 대책 필요" - 2

김 연구위원은 "지난해 (한국에 입국한) 탈북민 수는 1천276명으로 월평균 106명이 제3국 등을 경유해 들어왔다"며 "이 중(전체 탈북민)에서 여성이 1천25명으로, 전체 입국 탈북민의 80.3%를 차지한다"고 소개했다.

김 연구위원은 "(탈북 여성들은) 국내에 입국한 이후 성 산업으로 유입되거나 가정폭력 등에 시달리는 등 인권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며 "주무부처인 통일부뿐만 아니라 지방자치단체와 민간이 나서 가족단위 차원에서 탈북 여성들의 문제를 파악하고,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수애 충북여성정책포럼 대표는 "북한 이탈 여성의 인권 보호와 한국사회 정착을 위한 성인지적 지원 정책 방향을 새롭게 모색해 보고자 토론회를 마련했다"며 "우리 사회의 화합과 통합의 길을 여는 데 도움이 됐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