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韓 주도 보안 네트워크 출범…신흥국 등 35개국 참여

송고시간2016-07-11 15:00

기술 공유·정책 논의…"국산 보안제품 수출에 기여"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사이버 보안 위험 상황실(자료)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사이버 보안 위험 상황실(자료)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한국 주도로 개발도상국 등 모두 35개국이 참여하는 정보보안 협력체 '글로벌 사이버보안 협력 네트워크'(CAMP)가 출범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11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최재유 미래부 제2차관과 세네갈 우정통신부 차관 등 국내외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CAMP 발족식과 제1회 총회가 열렸다고 밝혔다.

개발도상국에 ICT(정보통신기술) 교육을 해주는 프로그램을 확대·보완해 만든 체제인 CAMP는 세계화·지능화하는 사이버 위협에 한국과 신흥 국가들이 함께 대처하는 것이 목표다.

세네갈과 네팔, 브라질, 우즈베키스탄, 몰도바 등 34개국이 한국과 함께 ▲ 우수 보안 사례 공유 ▲ 사이버 공격 실시간 대응 ▲ 정보보호 정책 논의 ▲ 교육·인적 교류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CAMP 사무국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맡아 각종 기술 가이드라인(지침)을 마련하고 세부 주제별 국제 워킹그룹(실무자회의)을 구성해 관리한다.

최재유 미래부 2차관은 발족식에서 "신흥국과 선진국을 아우를 수 있는 한국이 글로벌 동반성장에 기여하려는 적극적 활동이 CAMP"라며 "협의체를 통해 우리나라가 개발협력 분야에서 주도권을 가지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발족식에서는 웹페이지 악성 코드 탐지, 보안 침해사고 간 연관성 분석, 공인인증시스템 등 국산 보안 기술을 전시하는 자리가 마련돼 CAMP 참가국들의 관심을 끌었다고 미래부는 전했다.

CAMP는 아프리카·중동 등 신흥 보안 시장과 한국 사이의 '가교' 역할을 하게 되는 만큼 국내 사이버보안 산업의 수출 증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열린 제8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내수 중심인 한국 사이버보안 산업을 2020년까지 수출 주도형으로 전환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제1차 정보보호산업 진흥계획'(가칭 'K-ICT 시큐리티 2020')을 발표한 바 있다.

미래부 관계자는 "중소 보안 기업들이 앞으로 'K-시큐리티'라는 한국 공동 브랜드를 구축해 신흥시장을 노크한다. CAMP는 우리 기술력을 국외에 알리고 현지 진출을 돕는 중요 기반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