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족채용 논란' 서영교, 더민주 징계결정 하루 앞두고 탈당(종합)

송고시간2016-07-11 16:39

"당 부담 덜어드리기 위해…철저히 반성하겠다"윤리심판원 12일 회의 취소…18일 회의에서 각하로 사건 매듭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서혜림 기자 = '가족채용'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이 11일 탈당했다.

서 의원은 그동안 당 지도부의 자진탈당 권유에 대해 결정을 미뤄오다 오는 12일 자신에 대한 징계를 위한 윤리심판원 전체회의를 하루 앞두고 전격 탈당했다.

서 의원은 이날 '탈당서'라는 입장 발표문에서 "오늘 제 생명과도 같은 더민주에 부담을 덜어 드리기 위해 당을 떠나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시기가 많이 늦었다. 많은 고민을 했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분골쇄신하겠다. 철저히 반성하겠다"며 "저를 제대로 돌아보고 혼신을 다해 국민을 위해 일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잠도 잘 수가 없었고, 숨도 제대로 쉴 수가 없었다. 심장이 터질 것 같은 고통을 겪고 있다"며 "국회의원이라는 자리가 얼마나 무겁고 조심해야 하는 자리인지 다시 깨달았다. 열심히 뛰었지만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많은 분께 박탈감과 실망을 드렸다.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 의원은 지난 달 30일 당무감사원의 중징계 요구 처분을 받은 데 이어, 오는 12일 윤리심판원의 최종 징계 판단을 받을 예정이었다.

영상 기사 '가족채용 논란' 서영교 의원, 더민주 탈당
'가족채용 논란' 서영교 의원, 더민주 탈당

'가족채용'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이 탈당했습니다. 서 의원은 그동안 당 지도부의 자진탈당 권유에 대해 결정을 미뤄오다 자신의 징계를 위한 윤리심판원 전체회의를 하루 앞두고 전격 탈당했습니다. 서 의원은 '탈당서'라는 입장 발표문에서 "오늘 제 생명과도 같은 더민주에 부담을 덜어 드리기 위해 당을 떠나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시기가 많이 늦었다. 많은 고민을 했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서 의원의 탈당으로 더민주 의석은 121석으로 줄어들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당 안팎에서는 서 의원에게 제명 또는 당원지격 정지 결정이 내려질 것으로 예상했다.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원자격 이상의 처분을 받으면 공천을 받기 사실상 어려워진다.

이런 가운데 당무감사원의 처분을 전후한 지난 달 29일과 이달 1일 당 지도부는 서 의원의 자진 탈당을 공식·비공식적으로 압박한 바 있다. 아울러 서 의원 주변의 일부 의원들도 탈당하는 쪽으로 설득했다고 알려졌다.

다만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그 뒤) 지도부는 서 의원과 이야기한 것은 없었다"며 "본인이 상황을 최종 판단하는 것이지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김종인 대표도 따로 통화를 한 적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전날까지도 탈당에 부정적이었으나, 당의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차원에서 최종 결정을 한 것으로 안다고 가까운 의원들은 전했다.

윤리심판원은 오는 18일 전체회의를 열고, 서 의원의 사건에 대해 각하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12일 회의는 당초 서 의원의 사건을 심리하기 위해 추가로 지정한 기일인 만큼, 이 회의를 취소하고 다음 통상회의에서 사건을 최종 매듭짓기로 했다.

서 의원의 탈당으로 더민주 의석은 121석으로 줄어들었다.

'가족채용 논란' 서영교, 더민주 징계결정 하루 앞두고 탈당(종합) - 2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