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폴크스바겐 "환경부 공문 수령후 법적조치 등 결정"(종합)

송고시간2016-07-11 19:11

내부에선 "사실상 퇴출 수순" 당혹

인증 조작, 폴크스바겐 70여개 차종 판매정지
인증 조작, 폴크스바겐 70여개 차종 판매정지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1일 오후 서울 시내 한 폴크스바겐 전시장에 차량이 주차돼 있다.
환경부는 이날 폴크스바겐이 2007년부터 국내에서 판매한 아우디·폴크스바겐 디젤·휘발유 차량 가운데 70여개 차종이 허위·조작된 서류를 통해 인증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판매정지와 인증취소 등 각종 행정처분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2016.7.11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정부가 국내에서 판매된 아우디·폴크스바겐 차량 가운데 70여개 차종에 대해 판매정지를 검토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정부의 공식 통보를 받은 뒤 법적 조치 등 대응 수위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내부에서는 "국내에서 사실상 폴크스바겐을 퇴출하려는 수순에 접어든 것 같다"는 우려 섞인 이야기가 흘러나오며 매우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이와 관련, 폴크스바겐이 우리 정부를 상대로 법적 조치에 나설 가능성도 거론된다.

환경부는 폴크스바겐 배기가스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협조 요청을 해옴에 따라 2007년부터 국내에서 판매된 아우디·폴크스바겐 디젤·휘발유 차량 가운데 70여개 차종에 대해 판매정지, 인증취소 등 행정처분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행정처분은 이르면 다음 주께 내려질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부는 법무부가 조작이 의심스럽다고 통보한 차량 가운데 어떤 차종에 대해 인증취소를 할지 대상을 선별하는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아우디폴크스바겐코리아는 이날 입장 자료를 내고 "환경부로부터 행정처분과 관련된 어떠한 공식 문서를 받지 못한 상황"이라며 "저희는 환경부로부터 공문을 수령하는 대로 법적 조치를 포함한 대응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을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회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독일 본사에서도 이 내용에 대해 보고를 받았으며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때마침 독일 폴크스바겐 본사에서 승용차 부문 영업·마케팅을 총괄하는 고위 임원인 위르겐 슈탁만 씨도 지난 주말 한국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퇴출 위기에 내몰린 폴크스바겐이 정부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내는 등 법적 대응에 나설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날 폴크스바겐은 입장 자료에서 '법적 조치'라는 단어를 언급했다.

앞서 '캐시카이' 배출가스 조작 의혹과 관련해 판매정지 처분을 받은 한국닛산이 정부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서 일부 주장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지기도 했다.

폴크스바겐 내부에서는 70여개 차종에 대해 이같은 고강도 행정처분이 내려질 경우 국내에서 사실상 판매·영업이 불가능한 상황에 이를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회사의 한 관계자는 "국내에서 지난 10년간 총 25만대를 팔았는데 10만~15만대를 리콜·판매정지 하면 당장 사무실 유지가 되겠느냐"며 "검찰 수사와 정부의 조치가 어디까지 가게 될지 도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