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車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사업'…광주 자동차도시 도약할까

송고시간2016-07-10 08:00

사업비 3천30억원, 기대 생산효과 1조5천억원광주시 "완성차·부품 집약된 친환경자동차 단지 조성"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사업이 정부 예비타당성(예타) 조사를 통과해 국가사업으로 확정됐다.

광주시는 광주가 자동차 밸리의 도시로 도약하면서 취약한 지역 산업구조의 한계를 극복하고 청년 일자리를 대량 창출할 수 있는 '묘약'을 확보했다며 반색했다.

'車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사업'…광주 자동차도시 도약할까 - 2

◇ 2021년까지 주거·생산시설 갖춘 자동차 밸리 조성

시는 2021년까지 국비 2천억원 등 3천30억원을 들여 주거, 문화, 에너지 등 기능을 갖춘 첨단복합 형태의 자동차 전용산단을 조성한다.

기술지원센터, 글로벌비즈니스센터 등 지원시설 구축도 사업내용에 포함됐다.

사업비는 자동차 분야 예타 사업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큰 규모이다.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 전국적으로 1조5천억원 생산효과와 1만1천여명의 고용효과가 생길 것으로 시는 전망했다. 광주에서는 7천900억원의 생산, 7천여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최근 투자를 약속한 중국의 조이롱자동차 등 완성차 업체와 자동차 부품기업 유치에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시는 예측했다.

시는 이미 확보한 국비 30억원으로 자동차 전용 산단 설계에 착수하고 시비 18억원으로는 공용장비 구축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기업 CEO·연구소장들과 간담회,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세부 실행계획도 마련한다.

당면 과제는 내년 국비 확보다. 시는 403억원을 요구했으며 예타 통과를 근거로 예산 심의과정에서 최대한 국비를 확보하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내년에는 자동차 전용산단 조성이 본격화되며 지원시설 착공, 친환경부품 기술개발사업 추진도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그동안 정량적인 부분에 치우칠 수 있다는 지적이 있어온 사업명도 목적에 걸맞게 '친환경자동차부품 단지 조성사업'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중앙부처와 협의하기로 했다.

'車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사업'…광주 자동차도시 도약할까 - 3

◇ 朴대통령 후보 시절 공약에서 국가사업 확정까지

이 사업은 애초 박근혜 대통령 후보 시절 공약으로 출발했지만 국내 완성차 기업 등의 무관심으로 서랍 속에 묻힐 뻔했다.

광주시는 자동차 산업밸리 조성을 민선 6기 핵심공약으로 내걸고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했다.

전국 최초로 자동차산업과와 사회통합추진단을 만들고 사단법인 자동차 산업밸리 추진위원회, 자동차산업 육성지원 조례 등 추진체계를 갖췄다.

노사민정 합의를 근간으로 하는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구상했으며 기아차 노조의 협력, 노사민정협의회 결의문 채택도 이끌었다.

시민, 향우, 달빛(달구벌·빛고을) 동맹 상대방인 대구, 전남 5개 시·군 등이 동참한 100만 서명운동을 벌여 지역민의 염원을 확인했다.

지역 정치권도 총선 당시 핵심공약으로 이 사업을 채택해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지난 3월에는 중국 업체인 조이롱자동차가 연 10만대 규모의 완성차 생산공장을 광주에 설립하는 투자 MOU를 체결하고 2020년까지 총 2천500억원 투자를 약속하기도 했다.

시는 폴크스바겐 사태 이후 내연기관에서 전력구동 방식의 친환경차로 급변하는 업계 패러다임에 대응하고자 광산업과 전자산업을 융합한 친환경 자동차산업 육성에 힘쓰고 있다

독일의 자동차 테마파크인 폴크스바겐 아우토슈타트를 모델로 한 복합테마관, 자동차 전시장과 박물관, 브랜드별 전시장 등 자동차에 관한 복합서비스단지를 조성하여 관광객을 유치한다는 복안도 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