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양 3개인 행성 발견…나흘 중 하루 밤이 없어(종합)

지구에서 340광년 떨어져…목성 4배 질량, 나이 1천600만년
美 애리조나대 연구진 "공전 기간 550년 중 140년은 항상 '낮'일 듯"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지구에서 340광년 떨어진 곳에 태양(항성)이 3개인 행성이 새로 발견됐다. 이 행성은 이틀에 한번 3개의 태양이 동시에 뜨고 나흘 중 하루는 밤이 없다.

영화 '스타워즈'의 주인공 루크 스카이워커의 고향 '타투인'보다 태양의 숫자가 1개나 더 많은 것이다.

미국 애리조나대와 프랑스 그르노블알프스대 등 국제공동연구진은 칠레 소재 VLT(초거대망원경)에 있는 연구장비(SPHERE)로 3개의 항성이 뜨고 지는 외계행성 'HD131399Ab'를 찾았다고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 8일자에 발표했다.

항성은 스스로 빛과 열을 내는 천체를 뜻하며 태양도 항성의 한 종류다. 흔히 항성(fixed star)은 움직이지 않는다고 생각하지만 이름과 달리 항성도 고유의 운동을 한다. 태양도 은하계 중심을 1초에 200km 정도의 속도로 회전한다.

태양 3개인 행성 발견…나흘 중 하루 밤이 없어(종합) - 2

지구는 하나의 태양 주위를 공전하지만 2개 이상의 항성 주위를 도는 행성도 종종 발견된다. 지난달 미국연구팀이 케플러 우주망원경을 이용해 찾았다고 발표한 '케플러(Kepler)-1647b' 행성이 2개의 항성 주위를 돈다. 이런 공전 궤도를 갖는 행성에서는 2개 이상의 항성이 뜨고 지는 일이 반복된다.

이번에 발견한 행성 역시 특이한 궤도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행성은 HD131399A 항성 주위를 돈다. 공전 기간은 550년 정도다. 게다가 서로 빙글빙글 돌고 있는 또 다른 2개의 항성(HD131399B, HD131399C)이 HD131399A 항성 주위를 공전한다. 따라서 HD131399Ab 행성에서는 HD131399A뿐 아니라 HD131399B, HD131399C까지 보여 3개의 태양이 뜨고 지는 모습을 관찰할 수 있게 된다.

이번 논문의 1저자인 케빈 와그너 애리조나대 연구원(박사과정생)은 "행성의 공전 기간인 550년 중 절반 정도의 기간에는 하늘에 항성이 3개 보일 텐데 한 항성은 밝게 보이고 가까이 붙어 있는 두 항성은 희미하게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공전을 하다 보면 항성이 하나 질 때 다른 항성이 하나 뜰 수도 있는 만큼 550년 중 140년은 항상 낮일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태양 3개인 행성 발견…나흘 중 하루 밤이 없어(종합) - 3

3개의 항성이 뜨는 이 행성은 센타우루스 자리에 있으며 지구에서 약 340광년 떨어진 곳에 있다. 나이는 약 1천600만년으로 지금까지 발견된 외계행성 중 어린 편이다. 행성의 온도는 약 850K(약 577도)고 질량은 목성의 4배쯤 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진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우주는 다양성이 넘치는 곳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밝혔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7/08 13: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