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대통령, '더 좋은 쥐덫론' 설파…"최고상품 지향하자"


朴대통령, '더 좋은 쥐덫론' 설파…"최고상품 지향하자"

발언하는 박 대통령
발언하는 박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6.7.7
srbaek@yna.co.kr


무역투자진흥회의 주재…"위대한 역사 쓴 저력으로 위기극복"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7일 대내외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방안으로 '더 좋은 쥐덫론'을 언급하면서 "최고의 상품과 서비스로 (위기를) 극복하고 추월하는 길이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더 좋은 쥐덫을 만든다면 당신이 외딴 숲 속 한가운데 집을 짓고 산다 하더라도 세상 사람들은 당신의 집 문 앞까지 반들반들하게 길을 다져 놓을 것"이라는 미국의 시인 랠프 월도 에머슨의 글귀를 소개했다.

박 대통령은 "여기서 쥐덫은 지금으로 말하면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미국의 울워스라는 쥐덫 회사는 한번 걸린 쥐는 절대로 놓치지 않고, 예쁜 모양의 위생적 플라스틱 쥐덫으로 만들어서 발전시켰다"며 "이런 정신은 우리에게 생각하게 하는 바가 많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 흐름이 보호주의냐 개방정책이냐에 따라 우리는 영향받고, 특히 환율 같은 것에 항상 출렁거린다"며 "영향을 안받을 수는 없지만 우리가 이것을 어느정도 극복하고 더 나아가서 추월하는 길이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그 궁극적 방법은 독특하고 새롭고 최고의 서비스, 최고의 상품 질 등을 지향하는, 다시말해 이런 것을 지향하는 상품, 서비스, 어떤 발상의 전환 이라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물론 이런 길로 나가는 것이 쉽지 않지만, 누구나 쉽게하는 방법으로는 이것을 극복할 수도 없고 최고가 될 수도 없다"며 "(그렇게 되면) 우리는 맨날 환율과 세계시장에 흔들거릴 수밖에 없고 계속 고생을 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우리 민족이 가진 위기극복의 저력도 강조했다.

朴대통령, '더 좋은 쥐덫론' 설파…"최고상품 지향하자" - 2

박 대통령은 "우리는 과거 무에서 유를 창조한, 완전히 잿더미 위에서 오늘의 발전을 이룬 저력을 갖고 있다"며 "우리가 욕할 때 '그 버릇 개주겠냐'는 얘기를 한다. 반대로 '그 실력 어디 가겠냐. 그 저력 어디로 가겠냐'는 말도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위대한 역사를 한 번 써봤다는 실력, 저력이 어디로 가겠는가라고 생각하면 용기를 내고 도전할 수 있고, 극복할 수가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오늘 경제부총리와 산업부 장관 두분과 같이 (회의장에) 들어오면서 '오늘 회의는 특별히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언급하면서 "발상의 전환을 통해 용기와 열정과 의지를 갖는다면 어려운 경제상황을 극복하는 계기의 불씨를 마음 속에 심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였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새로운 수출유망 품목을 창출하고 투자 활성화 대책도 선제적으로 수립해서 차질없이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민들과 약속한 대형투자사업들도 하루빨리 결실을 맺어 국민과 그 성과를 나눌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특히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신산업 육성과 관련, "수소차는 탄소배출이 없을 뿐만 아니라 운행중 경유 승용차 두 대 분의 미세먼지를 제거할 수 있다"며 "세계 최초로 수소차를 개발한 기술력이 있기 때문에 국내시장부터 활성화하는 노력을 적극 펼쳐 미래 친환경차 세계시장을 선도해나가야 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선조들은 계속된 경작으로 밭에 지력이 약해지면 풍부한 영양분을 가진 새 흙을 채워놓고 땅을 깊게 갈아 새로운 기운을 불어넣었다"며 "선조의 지혜를 이어받아 산업 전반에 새 기운을 북돋을 좋은 의견을 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朴대통령, '더 좋은 쥐덫론' 설파…"최고상품 지향하자" - 3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7/07 13: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