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페루 배구 영웅' 박만복 감독, 명예의 전당 헌액

송고시간2016-07-07 11:49

페루 여자배구 감독으로 1988년 서울올림픽 은메달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페루 배구의 영웅' 박만복(80) 전 감독이 배구 명예의 전당 2016년도 헌액자로 선정됐다.

대한배구협회는 올해로 31회째를 맞는 배구 명예의 전당에 박 감독과 세르비아, 미국, 브라질 선수 등 모두 5명이 이름을 올리게 됐다고 7일 밝혔다.

박 감독은 1974년 페루 여자 배구 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해 4번의 올림픽에서 지휘봉을 잡았다.

박 감독이 이끈 페루 여자 배구 대표팀은 1980년 모스크바에서 6위, 1984년 로스앤젤레스에서 4위를 차지한 데 이어 1988년 서울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서는 11위에 올랐다.

아울러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선수권에서 1982년 은메달, 1986년 동메달을 획득했고 판아메리칸 컵에서는 1979·1987년 은메달, 1983·1991년 동메달을 따냈다.

남미선수권대회에서는 1977년부터 1993년도까지 총 7번의 우승을 차지했다.

헌정 행사는 10월 21∼22일 미국 매사추세츠주 홀리요크시에서 열린다.

명예의 전당은 배구의 탄생지인 홀리요크시의 상공회의소 추진으로 생겨났으며 1985년 첫 헌액자가 나왔다.

지금까지 총 21개국 123명이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페루 배구 영웅' 박만복 감독, 명예의 전당 헌액 - 2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