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세욱 "부국강병 통해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자"

송고시간2016-07-07 11:48

동국제강 창립 62주년 기념사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장세욱 동국제강[001230] 부회장이 7일, 창립 62주년을 맞아 '부국강병(富國强兵)'을 기업 경영의 키워드로 제시했다.

장 부회장은 이날 서울 을지로 페럼타워 본사에서 열린 창립 기념식에서 "부국은 미래 먹거리를 찾는 것이고 강병은 직원 개개인의 경쟁력을 키워주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자"고 밝혔다.

장 부회장은 "재무구조개선 약정 졸업과 브라질CSP 제철소의 성공적 가동 등으로 동국제강의 능력을 증명해 보였다"며 최근 일궈낸 성과를 거론하며 임직원을 격려했다.

지난해부터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벌이고 있는 동국제강은 지난달 2일 2년 만에 재무구조개선 약정을 졸업한 바 있다. 이어 지난달 10일(현지시간)에는 브라질 CSP제철소에서 화입(火入)식을 열고 국내 세 번째 고로(Blast furnace, 용광로) 제철소 기업으로 도약했다.

이어 장 부회장은 "소통 방식을 업그레이드해야한다"며 "팀과 팀, 팀원과 팀원이 창의적으로 소통하면서 회사가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무엇을 추진할지 의견을 나눌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집중해서 일하는 몰입도 중요하다"며 "각자 어떻게 하면 몰입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동료 직원이 몰입할 수 있도록 분위기도 만들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동국제강은 이날 새로운 슬로건 '또 하나의 불꽃, 또 하나의 미래'를 공개했다. 창립 62주년과 브라질CSP 가동을 기념해 실시한 사내 공모 슬로건 당선작으로 동국제강의 새로운 미래가 시작된다는 뜻을 담았다.

한편 동국제강 임직원으로 구성된 '나눔지기 봉사단'은 이날 서울 본사를 비롯해 인천, 당진, 부산 등 각 사업장 인근에서 무료 급식 등 봉사활동을 벌였다. 나눔지기 봉사단은 매년 창립기념일을 전후해 지역 사회에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장세욱 "부국강병 통해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자" - 2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