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원식 "옥시본사 국조 대상…협조 안하면 영국 현지조사"

송고시간2016-07-07 11:15

"검찰·법무부도 예외 아냐…성역 있을 수 없다""1994년 제조·판매에서부터 시작…그때부터 지금까지의 관리상황 점검"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국회 가습기살균제사고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우원식 위원장은 7일 주요 가해업체로 지목된 옥시레킷벤키저(옥시·현 RB코리아)의 영국 본사인 '레킷벤키저'에 대해 집중 조사하고, 협조에 불응하면 영국 현지조사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우 위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옥시 본사는 국조의 주요 대상으로, 조사도 필요하고 향후 배·보상 문제에 있어서도 빼놓을 수 없다"면서 "국조에서 협조할 것을 요청하고, 응하지 않으면 영국으로 가서 조사하는 것까지 포함해 다양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또 정부기관 조사와 관련, "성역이 있을 수 없다"면서 "검찰과 법무부도 예외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두 기관이 국조계획서에 명기된 조사대상에서는 제외된 것과 관련, "새누리당이 반대해서 빠졌는데, 끝난 것은 아니다"면서 "필요에 따라서 기관을 추가할 수 있도록 했기 때문에 여야가 꾸준한 협의를 통해 조사대상에 포함될 수 있도록 노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전날 우상호 원내대표가 "이 문제는 더민주가 집권했던 시절부터 시작된 사안으로, 반성해야한다"라고 말한 것과 관련, "어느 정권이 문제다, 이런 관점이 아니고 어느 정부를 막론하고 관리와 대응에 문제가 있다면 밝히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 원내대표의 시각은 옥시가 판매를 시작한 2001년이 (사태의 시작이라고) 보는 것인데, 좀 잘못 아는 것"이라며 "1994년 유공(현 SK케미칼)이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판매한 것에서부터 시작됐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관리에 대해 점검해봐야 하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hrseo@yna.co.kr

우원식 "옥시본사 국조 대상…협조 안하면 영국 현지조사"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