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대 성폭행' 전직 학교전담경찰관 징역 4년

송고시간2016-07-07 11:00


'10대 성폭행' 전직 학교전담경찰관 징역 4년

대구법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법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학교전담경찰관으로 일하며 업무상 알게 된 학교 자퇴 10대 여성 청소년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경찰관에게 징역 4년이 선고됐다.

대구고법 제1형사부(이범균 부장판사)는 7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3) 전 경사에 대한 항소심에서 검사와 피고인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원심과 같이 징역 4년을 선고했다.

또 80시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A 전 경사는 경북 모 경찰서 소속 학교전담경찰관이던 지난해 7월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업무를 하며 고등학교 진학을 포기한 B(19)양을 만났다.

상담 과정에 B양이 과거 성폭력 피해로 우울증과 대인기피증에 시달린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또 가족이 자주 집을 비워 혼자 지내는 시간이 많다는 사실을 알고는 나쁜 마음을 먹기 시작했다.

영상 기사 '10대 성폭행' 전직 학교전담경찰관 징역 4년
'10대 성폭행' 전직 학교전담경찰관 징역 4년

'10대 성폭행' 전직 학교전담경찰관 징역 4년 10대 소녀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학교전담경찰관에게 징역 4년이 선고됐습니다. 대구고법은 성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3살 A 전 경사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이 징역 4년을 선고했습니다. 경북 모 경찰서 소속 학교전담경찰관이던 A 전 경사는 지난해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업무를 하며 만난 자퇴생 19살 B양을 불러내 성폭행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그는 지난해 7월 31일 오전 카카오톡으로 "콧바람을 쐬어주고 싶다"는 메시지를 보내 B양과 만난 뒤 승용차 안에서 강제로 입을 맞추는 등 추행했다.

대담해진 A씨는 같은 해 8월 초순 인적이 드문 공사 현장으로 피해자를 불러내 성폭행했다. 10여 일 뒤 성폭행은 한 차례 더 이어졌다.

이 사건은 B양 지인이 여성 긴급전화 1366 센터에 "아는 누나가 경찰관에게 성폭행당했다"는 내용으로 상담해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초기 조사에서 "합의로 성관계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그는 파면했다.

재판부는 "경찰관이 업무상 알게 된 어린 피해자를 성폭행하는 등 일반 성범죄보다 죄가 중하다"고 판시했다.

다만 "1, 2심 재판 과정에 범행을 인정하고 피해자 측과 합의한 점, 부양할 가족이 있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tjd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