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기자재업체 애로지원단 출범…"현장서 해결한다"

송고시간2016-07-07 11:00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조선업계 불황으로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기자재업체의 고충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 지원단이 출범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중소기업청, 지자체 등과 함께 '조선기자재업체 현장애로지원단'을 구성하고 7일부터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지원단은 현장을 방문해 일대일 상담으로 업체의 어려움을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사업 전환이나 다각화 등에 대한 컨설팅도 제공한다.

조선사에 납품 물량이 많은 조선기자재협동조합 회원사 650여개사가 주요 지원 대상이다. 박기영 산업부 지역경제정책관과 김병근 중기청 중소기업정책국장이 지원단장을 맡는다.

이와 관련해 도경환 산업부 산업기반실장은 7일 대불산업단지 내 조선기자재 업체인 푸른중공업을 찾아 지원단 활동을 벌였다.

지원단은 기업이 제기한 애로는 원칙적으로 현장에서 해결할 방침이다. 즉시 해결이 어려운 사항은 산업부와 중기청 본부로 이송해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풀어나갈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경영안정자금·사업전환자금 지원, 기술 지원, 입지와 투자 애로 해소 등을 통해 업체의 어려움을 덜어주겠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관계부처와 협의한 내용을 정리해 오는 8월 발표할 '조선 밀집지역 지역경제 활성화대책'에 담을 계획이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