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입체음향, 스테레오로 서라운드처럼 즐긴다'

송고시간2016-07-07 12:00

특허청 "저비용·고품질 2채널 오디오시스템 특허출원 증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스테레오시스템에 기반한 입체음향 구현 기술이 꾸준히 개발되며 관련 특허출원도 늘어나는 추세다.

7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입체음향기술 관련 국내 특허출원은 2013년 342건, 2014년 329건, 지난해 382건 등 모두 1천53건에 달했다.

출원기술을 오디오 재생장치 관점에서 구분하면 두 개의 스피커(2채널)로 출력하는 스테레오시스템 기술이 393건, 추가적 스피커(멀티채널)가 필요한 서라운드시스템 기술은 243건이었다.

두 가지 기술을 포함하는 공통기술은 417건이다.

'입체음향, 스테레오로 서라운드처럼 즐긴다' - 2

입체음향의 표준규격인 5.1채널 오디오가 대중화된 이후에도 2채널 오디오를 활용해 입체음향을 구현하려는 연구개발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한다.

특허기술을 많이 출원한 곳은 삼성(168건), 프라운호퍼(독일, 116건), 퀄컴(미국, 88건), 돌비(미국, 63건), 한국전자통신연구원(59건) 순으로 나타났다.

이어 국내 대학교(58건)와 중소기업(40건)이 가세하며 내국인 출원비중은 60% 수준으로 점차 늘고 있다.

기술동향을 보면 입체음향 구현기술은 궁극적으로 3차원 실공간에서 느끼는 음원의 방향감과 거리감(음장감)을 스피커를 통해 그대로 재현하기 위한 방향으로 발전했다.

이를 위해 소프트웨어적으로 가상음원을 출력하는 2채널 방식은 ▲ 더미 헤드를 이용한 바이노럴 레코딩 기술 ▲ 음파의 공간전달함수(RTF)를 적용한 음장 모의기술 ▲ 머리전달함수(HRTF)를 써서 360도 전방위에서 가상음원을 연출하는 인지적 재생기술 등이 개량 발명된다.

일반인이 저렴하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2채널 방식은 대화형 방송 콘텐츠, 가상현실, 증강현실, 게임, 의료 산업 등에 적합하며, 난청인을 대상으로 개인별 맞춤형 입체음향을 제공할 수도 있다.

스피커로 실질음원을 출력하는 멀티채널 방식은 ▲ 소리 객체별 분리 녹음기술 ▲ 7.1채널 또는 9.1채널로부터 256채널에 이르는 고채널화 기술 ▲ 스피커 배치기술 ▲ 채널별 특징 파라미터를 이용한 업·다운 믹싱기술 ▲ 잡음 및 크로스토크 제거기술 등이 개량 발명된다.

멀티채널 방식은 많은 스피커를 요구하는 만큼 비용이 많이 들고 설치할 때 숙련된 전문가가 필요해 영화관, 공연장이나 오디오 마니아들 위주로 보급된다.

특허청 마정윤 전자부품심사팀장은 "실제로 바이노럴 방식의 2채널 시제품으로 실감 음향을 감상해보면 기술력에 감탄하게 된다"며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성이 높은 만큼 관련 기술이 더욱 발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