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왕이, 美케리에 '남중국해 경고'…"익살극 그만 끝내야"

송고시간2016-07-07 10:20

"언행에 신중 기하라" 촉구도…중재소송 판결 앞두고 통화

(베이징=연합뉴스) 이준삼 특파원 =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 관한 네덜란드 헤이그의 상설중재재판소(PCA) 판결이 임박한 가운데 중국이 미국에 '한쪽 편을 들지 말고 언행에 신중을 기하라'며 경고메시지를 보냈다.

7일 중국 외교부 발표에 따르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전날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의 전화통화에서 남중국해 중재안은 절차, 법률, 증거적용이라는 측면에서 "견강부회이자 허점투성이", "(PCA의) 권한확대, 월권(행위)"라고 주장했다.

또 중재법정은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에 대한 "관할권이 없다"며 "법률과 사실을 무시한 판결은 당연히 구속력이 없다"고 덧붙였다.

왕 부장은 "중국이 법에 따라 (이번 재판에) 참여하지 않고, (판결을) 수용하지 않는 것은 국제법과 규칙을 지키고 '유엔 해양법 협력'의 엄숙함과 완결성을 수호하는 것"이라며 "중재법정의 이번 '익살극'(鬧劇)을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이번 판결에 대해 중립적 입장을 유지해야한다고 압박하기도 했다.

왕 부장은 "관련 영토갈등 문제에서 (다른 한 편을 지지하는) 입장을 갖지 않는다는 약속을 지키고 언행에 신중을 기하며 중국의 주권과 안전이익을 훼손하는 어떤 행동도 하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이번 남중국해 중재 판결이 어떤 식으로 결론이 나든 "중국은 자신의 영토주권과 정당한 해양권익을 단호하게 수호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역사적 사실 존중'을 전제로 당사국과의 직접적인 협상을 통해 남중국해 문제를 풀어가겠다는 기존 입장도 반복했다.

중국 외교부는 케리 장관의 발언에 대해서는 '중국이 밝힌 중재안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이해했다', '각국이 자제하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미국도 각국이 외교채널을 통해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中왕이, 美케리에 '남중국해 경고'…"익살극 그만 끝내야" - 2

js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