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우조선, 자재 위치관리 시스템 독자개발 성공

송고시간2016-07-07 09:53

자재분실·공급지연 막아 생산성 향상 기대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대우조선해양[042660]은 적시 적소에 필요한 자재를 공급하고 관리할 수 있는 'IoT(사물인터넷) 스마트 태그'를 독자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조선소는 다양한 자재들과 생산지원도구를 사용하는데 위치가 분산돼 있으면 필요한 자재를 찾고 이를 생산현장에 투입하는 과정에서 많은 시간과 인력이 소비되기 때문에 오래전부터 체계적인 자재 공급관리 시스템 개발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예컨대 30만t급 초대형 원유운반선 한 척을 건조하는 데 들어가는 철판 조각만 10만개에 달하고 선박 내부에 설치되는 각종 의장품까지 합치면 수백만개의 자재와 도구가 쓰이는데 이런 것들이 여의도 1.5배 면적인 옥포조선소를 오가기 때문이다.

이번에 대우조선이 개발한 스마트 태그는 무선 인터넷 기술을 이용해 조선소 내 물류, 자재 관련 정보를 실시간 제공한다.

PC와 모바일 기기와 연동하면 사무실뿐 아니라 생산현장에서도 필요한 자재의 위치, 설치 일정, 이동 경로, 주변 환경 등을 확인할 수 있어 현장작업자에게 특히 유용할 것으로 대우조선은 기대했다.

개발을 담당한 대우조선 중앙연구원 측은 스마트 태그 모듈을 소형화(길이 5.5㎝, 폭 4.4㎝)해 이동과 설치를 용이하게 했고, 휴대용 전원공급 장치와 태양광 발전 방식을 적용해 반영구적인 전원 공급이 가능하도록 개발했다.

대우조선은 이번 스마트 태그 개발로 조선소의 생산성 향상과 함께 선박 건조과정 중 발생하는 자재 분실과 공급지연 등에 따른 비용손실을 막아 원가경쟁력 향상과 경영정상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대우조선 정보시스템 담당 서흥원 상무는 "무전원 자재 위치관리 시스템 개발로 선박 납기일 준수는 물론 품질향상으로 회사를 찾는 글로벌 선주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 기술 등 첨단 IT 결합을 통한 스마트 조선소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 자재 위치관리 시스템 독자개발 성공 - 2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