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샌더스, 힐러리 지지 선언 임박…"이르면 내주 공동유세"

송고시간2016-07-07 10:01

양측 캠프, 공동유세 논의중…힐러리 대선가도에 '탄력' 예상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미국 민주당의 대선주자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내주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 대한 공식 지지 선언을 하고 공동유세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6일(현지시간) 미 언론이 보도했다.

AP통신과 ABC방송 등에 따르면 샌더스와 클린턴 선거캠프는 오는 12일께 뉴햄프셔주에서 공동유세를 하고 이 자리에서 샌더스가 클린턴에 대한 공식 지지 선언을 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 중이다.

클린턴의 민주당 대선 경선 경쟁자인 샌더스는 지난달 오는 11월 대선에서 클린턴에게 투표하겠다고 밝히기는 했지만, 7월 말 전당대회까지는 완주할 것임을 시사하며 공식 지지 선언은 하지 않았다.

샌더스, 힐러리 지지 선언 임박…"이르면 내주 공동유세" - 2

샌더스, 힐러리 지지 선언 임박…"이르면 내주 공동유세" - 3

샌더스의 공식 지지 선언은 공화당 사실상의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와의 본격적인 본선 경쟁이 시작되는 오는 25∼28일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민주당 내 단합을 강화하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앞서 클린턴의 발목을 잡던 '이메일 스캔들'에 대한 미 연방수사국(FBI) 수사가 불기소 처분으로 종료되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원유세에 뛰어든 데 이어 샌더스의 지지까지 더해질 경우 클린턴의 대선 가도에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샌더스의 지지 선언 논의가 급물살을 탄 데에는 클린턴 캠프가 이날 공립대학 등록금 면제 등 샌더스의 입장을 상당 부분 반영한 대학 등록금 정책을 발표한 것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클린턴의 공립대 등록금 면제 정책은 연간 소득 8만5천 달러(약 9천900만원) 이하 가계의 학생을 대상으로 시작해 2021년까지 12만5천 달러(약 1억4천500만원) 이하로 대상을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이밖에 3개월의 연방정부 학자금 대출 상환 유예 등도 포함돼 있다.

앞서 클린턴도 선거유세 과정에서 부채 없는 대학교육 구상에 대해 수차례 밝히기는 했지만, 이번 정책은 샌더스 지지자들, 특히 젊은 지지층을 흡수하는 데 열중해온 클린턴 캠프의 노력 가운데 하나로 평가받는다.

샌더스 선대본부장인 제프 위버는 앞서 워싱턴포스트(WP)에 클린턴 측이 공립대 등록금 면제 등 샌더스 의원의 주장을 수용하면 전당대회 이전에 지지선언을 할 수도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이날 "클린턴 측이 이번 공약을 예상보다 일찍 흘림으로써 샌더스 의원에게 상당한 양보를 한 것"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앞서 민주당 전국위원회(DNC)의 대선 정강정책 초안에도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샌더스의 핵심 구상이 상당 부분 반영됐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