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HMC증권 "증시 회복 지연될 가능성 커"

송고시간2016-07-07 08:49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HMC투자증권[001500]은 7일 "브렉시트 여파로 수급이 급격하게 악화되고 있다"며 "증시 회복이 계속해서 지연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변준호 연구원은 "전날 기관과 외국인의 합산 순매도 규모는 오후 4시 기준 5천684억원으로 2013년 6월 이후 최고 수준이었다"며 "이런 순매도 규모는 2013년 '버냉키발' 긴축발작과 2011년 미국 신용등급 강등 국면 외에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변 연구원은 "특히 전날 외국인이 선물을 대량매도하고연초 이후 이어진 현물 매수 트렌드도 일단락되는 조짐을 보여 수급 부담이 단기적으로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는 "금융시장이 브렉시트 투표 이후 안정을 찾았다고 보기는 이르다"면서 "부동산 펀드 환매 중단은 영국 경기가 향후 크게 악화될 조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주요국 정책도 기대에 못 미칠 수 있어 호재로 작용할지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ev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