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로2016> 호날두 "형편없이 시작해 긍정적 결말 맺는 게 낫다"

송고시간2016-07-07 07:40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포르투갈)가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시작 때부터 포르투갈의 결승 진출을 바라봤다고 말했다.

포르투갈은 7일(한국시간) 프랑스 스타드 드 리옹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에서 웨일스를 2-0으로 꺾고 사상 첫 유로 우승을 노리게 됐다.

ESPN은 호날두가 경기 후 "우리는 대회 시작 때부터 결승 진출을 꿈꿔왔다"면서 "긴 여정이 될 것을 알고 있었지만, 우리는 여전히 토너먼트를 치르고 있다"고 기쁨을 표현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제가 항상 말하는 것처럼 '형편없이 시작해 긍정적인 결말을 맺는 게 낫다'"면서 "우리는 아직 아무것도 이루지 못했지만, 꿈은 여전히 살아있다"고 대회 우승까지 바라봤다.

포르투갈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아이슬란드, 오스트리아, 헝가리와 모두 비겼고, 16강에서 크로아티아에 1-0으로 이겼을 뿐 8강에서는 폴란드와 무승부 후 승부차기 끝에 4강에 올랐다. 호날두도 헝가리전 2골 외에는 골 침묵을 지켰다.

그러나 호날두는 웨일스와 4강전에서 후반 5분 코너킥 상황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높이 뛰어올라 정확히 헤딩해 골문을 열었고, 3분 뒤에는 페널티 지역 밖에서 낮게 깔아 찬 공을 나니가 살짝 방향을 바꿔 넣으면서 어시스트까지 기록했다.

호날두는 그러나 자신을 앞세우는 대신 "우리는 승리할 자격이 있다"면서 "의료진들도 마찬가지다. 그들은 선수들의 건강을 위해 훌륭히 역할을 수행 중이다"고 공을 돌렸다.

<유로2016> 호날두 "형편없이 시작해 긍정적 결말 맺는 게 낫다" - 2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