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 SNS돋보기> 임우재-이부진 1조원대 재산분할소송…"위자료 블록버스터"

송고시간2016-07-07 07:25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위자료 역대급 블록버스터네."(네이버 아이디 'rion****')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임우재 삼성전기 상임고문이 이 사장을 상대로 1조원대의 위자료와 재산분할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는 소식에 7일 누리꾼들은 "1조라니…"라며 큰 관심을 보였다.

임 고문은 지난달 29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및 위자료 등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그는 소장에서 1천만원의 위자료와 1조2천억원 상당의 재산분할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 SNS돋보기> 임우재-이부진 1조원대 재산분할소송…"위자료 블록버스터" - 2

네이버 아이디 'euro****'는 "2천, 3천억도 아주 준재벌인데…1조를 위자료로…엄청나네…"라고 혀를 내둘렀다.

'ligh****'는 "1조원. 승소하면 단숨에 웬만한 대기업 총수들 누르고 최고 부자 수준으로 등극. 역시 부자랑 결혼해야 해"라고 말했다.

대다수의 댓글이 1조라는 액수를 가늠조차 할 수 없다는 반응이었다.

'kore****'는 "1조라니 어이가 없네. 로또 1등 500번쯤 해야 할 돈을", 'dpaf****'는 "1조면 하루에 1억씩 써도 30년을 쓸 수 있네. 1,000분의 1인 10억만 있어도 소원이 없겠다"라고 썼다.

'swk4****'는 "1조나 1천억이나 1백억이나…먹고사는 데 아무 차이가 없다", 'stor****'는 "1조원? 평생 세도 다 못 셀 천문학적인 숫자를 돈으로…"라고 적었다.

실제로 손에 쥘 금액이 얼마나 될지, 향후 소송이 어떻게 진행될지에 대한 관심도 많았다.

'wonj****'는 "삼성의 막강한 법무세력을 이기려면 그에 상응한 변호사를 꾸려야 할 텐데…버겁겠군", 'bjj0****'는 "10%만 인정되더라도 대단한 액수네요! 그나저나 삼성 장학생들이 드글드글한 법조계에서 가능할지 궁금하네"라고 썼다.

'hdsj****는 "1조면 변호사 비용이 얼마?"라고 질문했다.

돈을 떠나 양측 모두 답답한 상황일 것이라는 의견도 보였다.

'egsh****'는 "아이고…참…잘은 몰라도 이기기 쉽지 않을 텐데. 재벌 사위로 살다가 일반인으로 돌아가려니 답답도 할 듯"이라고 말했다.

'ijbb****'는 "1조원대라 여론의 관심도가 상당 기간 가겠네. 그렇담 누가 부담을 더 느낄까"라고 썼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