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길거리 주차 차량 훔쳐 밀수출한 일당 적발

송고시간2016-07-07 06:00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길거리에 주차된 차량을 훔친 뒤 해외에 밀수출한 조직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작년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길에 주차된 차량 14대를 훔친 뒤 폐차 신고된 차량을 수출하는 것처럼 위장해 12대를 밀수출한 혐의(특수절도 등)로 이모(72)씨를 구속하고 권모(57)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이들은 세관에서 수출차량과 수출면장을 전량 대조 조사하지 않는다는 허점을 이용해 절도차량을 밀수출하기로 마음 먹고 차량 절도책, 보관책, 세관 통관책, 해외 판매책 등으로 각자 역할을 나눴다.

먼저 심야시간에 길거리에 주차된 승합차나 탑차 등 차량 14대를 사전에 준비한 열쇠 제작 기구를 통해 시동을 거는 방법으로 훔쳤다.

수출면장은 폐차 신고한 차량을 구입한 뒤 이를 수출하는 것처럼 발부받고 적재할 때는 수출 신고한 차량 대신 절도차량을 실었다.

수출한 것으로 돼 있는 위장 수출차량이 국내에서 다시 유통돼 수사망에 포착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이 차량은 폐차장에서 불법 폐차했다.

이들은 현지 판매책을 통해 몽골에 훔친 차량을 밀수출해 2억4천만원 정도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관세청과 협조해 이들의 여죄를 수사하는 한편 검거되지 않은 공범자 3명을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폐차를 원하는 시민들은 반드시 폐차사실증명서를 발급받아 관할 구청에 폐차신고를 하고 폐차의뢰한 차가 범죄에 이용되는 것을 방지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길거리 주차 차량 훔쳐 밀수출한 일당 적발 - 2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