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갤S7이 끌고 중저가폰이 밀고…삼성전자 '깜짝실적'(종합)

송고시간2016-07-07 09:17

IM 부문 2분기 영업익 4조 이상 추정

제품 이익률 높이고 마케팅비 아낀 덕분

영상 기사 삼성전자 9분기 만에 영업익 8조 회복…갤럭시S7 효과
삼성전자 9분기 만에 영업익 8조 회복…갤럭시S7 효과

[앵커] 삼성전자가 조금 전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2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습니다. 영업이익이 8조1천억원으로 작년동기 대비 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소식 살펴봅니다. 김종성 기자. [기자] 네, 삼성전자가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시장의 예상치를 뛰어넘는 깜짝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삼성전자는 2분기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3.01% 늘어난 50조원, 영업이익은 17.39% 증가한 8조1천억원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8조원을 넘는 것은 2014년 1분기 이후 9분기 만입니다. 금융투자업계와 전기전자업계에서는 이번에 삼성전자가 호실적을 낸 것은 스마트폰 등이 포함된 IT모바일 부문이 이끌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IT모바일 부문은 삼성전자 매출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사업입니다. 특히 갤럭시S7은 휴대전화 본연의 기능을 살리고 불필요한 기능을 제거해 이전 모델보다 원가가 절감됐고, 판매량까지 호조를 보여 수익성이 개선된 것으로 시장은 해석하고 있습니다. 또한 아이폰 등 경쟁제품의 판매 부진으로 마케팅비를 절감할 수 있었던 것도 이유로 평가했습니다. 아울러 삼성 SUHD TV 등 주력 가전의 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반도체 부문의 수익이 개선된데다 디스플레이의 손실 폭도 줄어든 것도 실적 향상에 도움을 줬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갤S7이 끌고 중저가폰이 밀고…삼성전자 '깜짝실적'(종합) - 2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7일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스마트폰 사업(IM 부문)이 '깜짝 실적'을 이끈 것으로 평가된다.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영업이익으로 8조1천억원을 기록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지난 1분기의 6조6천800억원보다 21.3%, 작년 2분기의 6조9천억원보다 17.4% 각각 증가한 수치다.

IM 부문에서는 4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IM 부문의 영업이익이 4조원대로 올라선 것은 2014년 2분기의 4조4천200억원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국내 증권사들은 삼성전자 IM 부문의 2분기 영업이익이 4조원을 가뿐히 넘었을 것으로 분석해왔다. 잘해도 3조원 후반대에 그칠 것으로 본 기존 전망치를 일제히 수정했다.

삼성전자 IM 부문은 전체 회사 매출의 50% 이상을 차지한다. 이에 따라 스마트폰 사업의 성공 여부가 전사의 '어닝 서프라이즈'와 '어닝 쇼크'를 좌우한다고 볼 수 있다.

2분기 실적도 마찬가지였다.

삼성전자는 지난 3월 출시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7을 전 세계에서 약 2천600만대 판매한 것으로 추정된다. 1분기에 1천만대, 2분기에 1천600만대가량을 각각 판매했다는 계산이다.

갤S7이 끌고 중저가폰이 밀고…삼성전자 '깜짝실적'(종합) - 3

스마트폰 판매량은 갤럭시S4를 출시한 2013년에 비해 적은 편이다. 스마트폰 보급률이 높아진 데다 프리미엄 시장마저 축소돼 과거와 같은 판매고를 올리기 어렵기 때문이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제품 이익률(마진)을 높여 불리한 시장 상황을 극복했다. 출고가가 비싼 갤럭시S7엣지의 판매 비율을 55% 가까이 높이는 동시에 부품 원가를 개선했다.

삼성전자는 애플 아이폰SE 등 경쟁 제품이 부진했던 덕분에 마케팅 비용을 아낄 수 있었다. 아울러 갤럭시A·E·J 등 중저가 스마트폰 구성을 간소화해 수익성을 더욱 배가했다.

삼성전자 IM 부문은 올해 하반기 아이폰7 출시 등의 영향으로 상반기보다 다소 저조한 실적을 거둘 전망이다.

갤럭시노트7을 '듀얼 엣지'로만 제작할 수 있다거나 조만간 화면이 접히는 스마트폰을 출시할 수 있다는 등의 관측은 시장 수성[084180]을 위한 삼성전자의 고민을 간접적으로 드러낸다.

다만, 최근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에 큰 변동이 없는 만큼 마케팅 비용 절감을 통한 이익률 개선을 지속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IM 부문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 체질 개선을 통해 놀라운 성과를 이뤄냈다"며 "3분기 이후의 플래그십 모델 공백기를 어떻게 극복할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갤S7이 끌고 중저가폰이 밀고…삼성전자 '깜짝실적'(종합) - 4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