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트라 "몽골과 에너지·자원 부문 협력해야"

송고시간2016-07-07 06:00

(서울=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 우리나라가 몽골과 에너지·자원 부문을 우선적으로 협력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코트라(KOTRA)는 7일 공개한 '한국과 몽골의 전략적 협력방안: 분야별 과제와 추진전략' 보고서에서 "몽골은 광물자원수출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국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몽골은 성장둔화에 빠진 데다 경기변동 위험요소가 큰 국가다. 주요 수출품인 석탄과 구리 등 원자재 가격 하락과 글로벌 수요 감소의 영향을 받아 올해 국내총생산(GDP)은 0.4%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지난해 2.3%보다 1.9%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몽골 정부는 성장둔화를 극복하기 위해 광물자원을 집중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이와 연계해 제조업 육성을 위한 인프라 개발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2013년 신투자법을 제정하는 등 외국인 직접투자 확대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보고서는 "양국은 에너지·자원 부문과 제조업 협력, 교통·인프라 부문에서 우선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국과 몽골의 교역 규모는 1990년 270만 달러(약 32억원)에서 2015년 3억 달러(3천503억원)로 큰 폭의 성장을 이뤘다.

2014년 기준 한국은 중국과 러시아에 이어 몽골의 3위 교역 대상국이다. 다만 한국의 직접투자 금액은 몽골 전체 투자유입액의 2.7%에 불과하다.

보고서는 "양국은 산업연계 측면에서 개선할 점이 있으나 앞으로 상생과 발전의 여지가 충분하다"고 내다봤다.

iam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