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방랑시인 김삿갓' 작곡가 전오승 씨 별세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원로 작곡가 전오승 씨가 지난 3일 오전 11시 30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별세했다. 향년 93세.

1923년 평안남도 진남포에서 태어난 전 씨는 1939년 진남포 실천상업학교를 졸업한 뒤 월남해 서울에 정착했다. 작곡가 조두남에게서 화성악을 배웠으며 정동방송국(HLKA) 경음악단 전속 기타리스트로 활동했다.

여동생 나애심이 부른 '밤의 탱고', '과거를 묻지 마세요' 등 유행가를 작곡했다. 또 명국환의 '아리조나 카우보이'와 '방랑시인 김삿갓', 박경원의 '이별의 인천항', 현인의 '인도의 향불'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겼다.

전 씨의 가족은 '스타 패밀리'로도 유명했다. 여동생 나애심을 비롯해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의 '옥희'로 기억되는 아역배우 출신 전영선이 전 씨의 둘째 딸이다. 나애심의 세 살 아래 동생 전봉옥 역시 가수이며 나 씨의 딸 김혜림 역시 가수로 활동하고 있다.

전 씨는 1978년 '전우가 남긴 한 마디'를 마지막으로 활동을 정리하고 1979년대 미국에 이민을 갔다.

장지는 LA의 포레스트 론 공원묘지이며 유족들은 발인 등 정확한 장례일정을 논의 중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진화 여사와 딸 영심·영선·영희 씨, 아들 창태·창무 씨가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7/04 19: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