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총리, 대우조선·롯데 'MB 정부 연루설'에 "증거따라 수사"

"서별관회의, 운영 효용성 판단해 검토하겠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정현 기자 = 황교안 국무총리는 4일 대우조선해양과 롯데그룹의 비리에 이명박(MB) 정부가 연루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증거에 따라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는 원칙적인 입장을 밝혔다.

황 총리는 이날 국회의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대우조선해양의 배후에 이명박 정권과 그 실세가 있었다는 게 언론 지적"이라고 하자 이같이 답했다.

황 총리는 민 의원이 "제2롯데월드 허가, 부산 롯데월드 부지 용도변경, 롯데의 맥주산업 진출도 전 정권이 관여했다고 알려졌다"고 한 데 대해서도 "검찰은 비리가 있으면 수사한다"며 "수사 결과 나온 증거를 토대로 해서 합당한 결정을 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검찰이 비리가 있는데 비켜갈 이유가 없고, 그러지 않을 것"이라며 "수사 결과에 상응하는 응징을 할 것으로, 조치할 것으로 안다"며 "검찰은 의혹과 비리가 있는 부분에 대해선 빠짐없이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총리는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채권단의 지원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진 '서별관회의'를 계속 하겠느냐는 질문에 "운영 실태라든지, 그동안 운영에서의 효용성이라든지, 이런 부분을 판단하고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대우조선해양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의 문제점에 대해선 "국책은행이 바로 서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노력했는데, 미진한 점이 나타나면 필요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황총리, 대우조선·롯데 'MB 정부 연루설'에 "증거따라 수사" - 2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7/04 16: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