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 차기 총리 경선 돌입…'제2 철의 여인' vs '입양아출신 장관'(종합)

2强 거론되던 EU 탈퇴파 수장 존슨 전 런던시장 돌연 불출마 선언
유력후보 메이 내무장관 "연내 EU 탈퇴 통보 안해…재투표 없다"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유럽연합(EU) 탈퇴 협상을 이끌 영국 차기 총리 경선이 30일(현지시간) 시작됐다.

테리사 메이(59) 내무장관, 마이클 고브(49) 법무장관, 리엄 폭스(54) 전 국방장관, 스티븐 크랩(43) 고용연금장관, 안드레아 르드솜(53) 에너지부차관 등 5명이 도전에 나섰다.

경선은 의원 투표로 후보를 2명으로 압축한 뒤 당원 투표로 오는 9월9일 확정된다.

차기 대표는 데이비드 캐머런의 뒤를 이어 영국 총리에 오른다. 브렉시트 결정 이후 혼돈을 수습하고 EU 탈퇴 협상을 이끌 임무가 기다리고 있다.

그러나 메이 장관과 2파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됐던 보리스 존슨(52) 전 런던시장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EU 탈퇴 진영의 선봉에 서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승리로 이끈 인물이다.

존슨 전 시장은 이날 "동료와 논의했고, 의회 여건들을 고려해 내가 총리가 될 사람은 아니라고 결론냈다"고 밝히고 "차기 정부가 국민투표에서 드러난 위임을 제대로 이행하는 것을 확실히 하는 데 최대한 지원을 제공하는 게 내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투표 이후 존슨 전 시장이 차기 총리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광범위하게 퍼진 가운데 당내 잔류파 진영에서 '보리스 아니면 누구나'라는 반발 기류도 확산됐다.

존슨의 불출마는 메이 장관을 새로운 최우선 후보로 만든다고 로이터 통신은 평했다.

BBC 방송은 "마이클 고브와 테리사 메이가 경선에 들어갔다"며 두 후보를 부각했다.

메이 장관은 이날 출사표를 던진 기자회견에서 리스본 조약 50조는 "연말 이전에 발동돼선 안 된다"고 밝혔다. 연말까지는 앞으로 영국-EU 관계를 협상하는 탈퇴 협상을 개시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그는 또 "브렉시트는 브렉시트를 뜻한다"며 "EU 잔류를 위한 시도는 없어야 하고, 백도어(뒷문)를 통해 재가입하려는 시도도 없어야 한다. 제2의 국민투표도 없다"고 덧붙였다.

EU 단일시장 접근과 이민 억제 등 EU 탈퇴 협상시 핵심 쟁점들과 관련해선 '레드라인(한계점)'은 없다고 밝혔다.

원래 유럽회의론자인 메이 장관은 이번 투표를 앞두고 EU 잔류 견해를 밝혔지만 투표 운동과는 거리를 뒀다.

영국 남부의 이스본에서 성공회 성직자의 딸로 태어난 메이는 중앙은행인 영란은행과 민간기업에서 금융 컨설턴트로 일했다. 런던의 한 기초의원을 지낸 뒤 1997년 총선에 나서 하원에 입성했다.

1998년 예비내각에 기용된 이래 교육, 교통, 문화·미디어, 고용·연금담당과 원내총무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2010년 보수당이 정권을 탈환한 직후 내무장관에 기용돼 지금까지 맡고 있다. 지난 100년 기간에 최장 내무장관직 재임 기록이다.

이민·치안·사이버안보 등에서 물러서지 않는 태도를 고수해 '철의 여인' 마거릿 대처 전 총리의 이미지를 갖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일부 언론은 '제2의 앙겔라 메르켈'로 비유했다. 그가 총리에 오르면 '철의 여인' 마거릿 대처 이후 26년 만에 여성 총리가 된다.

여론조사업체 유고브가 보수당 지지자들을 대상으로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메이 장관이 31%로 1위를 차지했다.

고브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EU 탈퇴가 더 나은 미래를 줄 것이라고 주장해온 존슨 뒤에서 팀을 이뤄 돕기를 원했지만 그가 리더십을 제공할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출마의 변을 밝혔다.

그는 "영국민은 지난 23일 변화에 투표했다. EU를 떠나 EU 법규의 우월성을 끝내라는 분명한 지침을 줬고, 이민정책에 대한 민주적 통제를 되찾고, 돈을 EU에 주는 대신 건강·교육·과학 같은 우선순위에 쓰라고 말했다"면서 "우리에게는 거대한 도전과 함께 거대한 기회가 있다"고 강조했다.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에서 태어난 고브는 생후 4개월 때 애버딘의 생선가공업을 하는 한 가정에 입양됐다.

옥스퍼드대를 졸업한 이후 일간 '더 타임스' 기자와 BBC 방송 진행자 등의 언론인의 길을 걷다가 2005년 하원의원에 당선돼 정계에 입문했다.

2010년 보수당 정부 출범 이후 교육장관에 기용됐다가 학교 정책을 둘러싼 교사들의 반발 속에서 원내총무로 자리를 옮겼다. 지난해 이후 법무장관을 맡고 있으며 이번 국민투표에서 존슨 전 시장과 함께 EU 탈퇴 진영을 이끌었다.

英 차기 총리 경선 돌입…'제2 철의 여인' vs '입양아출신 장관'(종합) - 2
英 차기 총리 경선 돌입…'제2 철의 여인' vs '입양아출신 장관'(종합) - 3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30 22: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