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산 보우덴, NC에 노히트노런…KBO 통산 13호(종합2보)

노히트 역대 최다 투구수 139구…포수 양의지는 두 번째 노히트노런14이닝 연속 무피안타로 '최다 기록' 수립
두산 보우덴 통산 13번째 노히트노런
두산 보우덴 통산 13번째 노히트노런두산 보우덴 통산 13번째 노히트노런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두산 선발 투수 보우덴이 NC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프로야구 통산 13번째 노히트노런을 거둔 뒤 두 팔을 들어올리며 기뻐하고 있다. 2016.6.30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두산 베어스의 외국인 투수 마이클 보우덴(30)이 9회까지 안타를 하나도 내주지 않는 '노히트 노런' 대기록을 달성했다.

보우덴은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NC 다이노스와 벌인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9이닝 동안 안타를 하나도 내주지 않으면서 대기록을 작성했다.

보우덴은 139개의 공을 던지면서 볼넷 3개와 몸에 맞는 공 1개만 내주고 삼진 9개를 잡아냈다.

두산은 보우덴의 완벽한 투구를 앞세워 NC를 4-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미리 보는 한국시리즈'로 불린 이번 3연전에서 2승 1패를 거두며 위닝시리즈를 가져갔다.

시즌 51승 1무 22패를 기록한 두산은 2위 NC(42승 2무 24패)를 6경기로 따돌렸다.

노히트 노런은 올 시즌 첫 번째이자 프로야구 통산 13번째다.

외국인 투수로서는 세 번째다.

2014년 6월 24일 잠실구장에서 NC 찰리 쉬렉이 LG 트윈스를 상대로 노히트 노런을 세웠고, 지난해 4월 9일에는 두산의 유네스키 마야가 잠실구장에서 넥센 히어로즈를 노히트노런으로 제압했다. 마야의 노히트 노런이 KBO리그 통산 12호다.

포수 양의지는 마야에 이어 보우덴과 함께 노히트 노런을 합작하며 2번째 노히트 노런을 함께한 포수로 기록됐다.

두산의 구단 노히트 노런 기록은 이번이 3번째다. 보우덴과 마야에 앞서 1988년 4월 2일 장호연(OB)이 사직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상대로 구단 1호 노히트 노런을 달성했다.

노히트 노런을 2번 합작한 포수는 양의지가 유승안, 강인권에 이어 3번째다.

이날 최고시속 151㎞를 기록한 보우덴은 1회초 테이블세터 이종욱과 김준완을 모두 삼진으로 잡았다. 박민우에게 볼넷을 던졌지만 나성범을 1루 땅볼로 처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2·3회초는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았다.

두산 선발 보우덴 노히트 노런
두산 선발 보우덴 노히트 노런두산 선발 보우덴 노히트 노런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9회초 두산 선발 투수 보우덴이 NC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노히트노런을 거둔 뒤 팀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16.6.30
hihong@yna.co.kr

4회초는 2사 후 나성범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졌지만 이호준을 유격수 뜬공으로 잡아 실점은커녕 진루도 허용하지 않았다.

5회초는 삼진 2개로 삼자범퇴 처리했지만, 6회초에는 유일하게 두 명의 주자를 누상으로 보냈다. 이종욱·박민우의 볼넷과 김준완의 땅볼로 2사 1, 2루가 됐지만, 나성범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 위기를 넘겼다.

7회초와 8회초도 삼자범퇴였다.

보우덴은 8회까지 124구를 던졌다. 이미 개인 최다 투구 수인 118개(6월 4일 잠실 SK 와이번스전)를 넘어선 상태였다.

하지만 두산과 보우덴은 노히트 노런 의지를 보여줬다. 9회초에도 보우덴이 마운드에 올랐다.

보우덴은 NC의 2∼4번 타자와 마주했다. 김준완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박민우를 2루수 땅볼로 잡은 보우덴은 139번째 공으로 나성범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며 대기록을 완성했다.

139구는 노히트 노런 최다 투구 수로 기록됐다. 종전 최다 투구 수는 마야의 136구였다. 이 가운데 86구가 스트라이크였고 53구는 볼로 판정됐다.

이날 보우덴은 직구(75구), 포크(35구), 커브(17구), 슬라이더(12구)로 NC 타선을 잠재웠다.

보우덴은 앞선 경기를 포함해 14이닝 연속 무피안타 기록도 세웠다. 기존의 최다 이닝 연속 무피안타 기록인 김진욱(1987년 13이닝) 전 두산 감독을 넘어섰다.

이날 승리로 보우덴은 시즌 10승째(3패)를 따냈다.

이로써 두산은 9년 만에 한 시즌에 두자릿수 승수를 기록한 외국인 투수 두 명을 보유하게 됐다.

두산 타선은 9안타로 보우덴의 승리를 도왔다.

두산은 NC의 신인 선발투수 임서준을 2⅔이닝 만에 3안타 3볼넷으로 공략하면서 조기강판시켰다.

2회말 김재환의 안타와 국해성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 2루에서 허경민과 김재호가 연달아 적시타를 터트려 2점을 앞섰다.

5회말 장타가 폭발하면서 2점을 달아났다. 2사 2루에서 대타 최주환이 NC 최금강을 상대로 오른쪽 담장을 때리는 적시 2루타를, 이어진 2사 2루에는 허경민이 바뀐 투수 박준영에게서 우월 적시 2루타를 때려 점수를 4-0으로 벌렸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30 22: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