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노총 소속 타워크레인 노동자 1일부터 전면파업

송고시간2016-06-30 21:16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소속 타워크레인분과위원회가 7월 1일 0시를 기해 전면파업에 들어간다.

타워크레인분과위는 30일 보도자료를 내고 "임금 19.8% 인상 등을 요구하며 141개 타워크레인 임대업체와 교섭을 벌였지만, 진전을 보지 못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타워크레인분과위에 따르면 5월 4일부터 시작된 교섭은 8차에 이르도록 진전이 없었다. 이에 따라 중앙노동위원회는 이달 20일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다.

타워크레인분과위는 12일에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했고 21일 개표 결과 68.4%의 찬성표가 나와 파업이 가결됐다.

이번 파업에 참여하는 전국의 타워크레인 노동자 수는 2천700여 명으로 추산된다.

타워크레인분과위는 "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노동자와 다른 노조에 가입한 노동자를 빼면 전국 타워크레인 노동자의 90%가량이 파업에 동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