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맞춤형 보육 시행에 與 "원안대로"·더민주 "책임물을 것"

국민의당 "협의만 잘 되면 맞춤형 보육해야" 중립 입장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홍지인 기자 = 여야는 30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맞춤형 보육' 시행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새누리당은 원안대로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한 반면, 전면 수정을 요구해온 더불어민주당은 "결과에 책임을 묻겠다"며 미리부터 경고음을 냈다. 제3당인 국민의당은 보육 당사자들과 잘 협의만 된다면 문제없다는 중립적 입장을 나타냈다.

새누리당 민세진 혁신비상대책위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어린이집 이용 아동 중 76%가 종일반 이용을 신청했고, 이 수치는 보건복지부가 예상한 80%에 육박한다"면서 "따라서 맞춤형 보육이 원안대로 시행되는 마지막 중요 요건이 충족됐다"고 말했다.

이어 "따라서 시행 첫해부터 기준을 완화해 무리하게 80%에 맞추려 하기보다는 일·가정 양립 원칙과 취지에 맞춰서 원안대로 묵직하게 시행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민 경고, 야당 경고 무시하고 진행한 정책의 후과가 어떻게 나타나는지 반드시 본때를 보이겠다. 맘대로 하라"고 경고했다.

또 "부작용이 하나씩 발견될 때마다 정책을 입안·추진한 행정 당국에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면서 "부작용이 뻔히 예견되는데 꼭 현장에서 많은 사람이 고통받고서야 고치겠다는 식의 정책 추진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어린이집총연합회 측과 충분히 협의하고 동의가 전제된 상황에서 시행해야 한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며 "정부 측과의 협의가 잘 진행돼 시행이 예정대로 된다면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맞춤형 보육 시행에 與 "원안대로"·더민주 "책임물을 것" - 2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30 1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