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서장에 뇌물 준 현직 경찰간부…벌금형 선고유예 판결


경찰서장에 뇌물 준 현직 경찰간부…벌금형 선고유예 판결

법정(그래픽)
법정(그래픽)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지법 제2형사부(재판장 허일승 부장판사)는 30일 경찰서장에게 뇌물 318만원을 준 혐의로 기소된 현직 총경(당시 경정)인 A(47)씨와 부하 직원 2명에게 각 벌금 700만원 형의 선고를 유예했다.

재판부는 이들로부터 뇌물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경찰서장인 B(60)씨에 대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뇌물 액수인 318만원도 추징했다.

재판부는 "뇌물을 주고받은 양쪽 모두 공직 인사의 신뢰도와 안전성을 훼손했다"면서도 "해당 부당직원이 뇌물공여를 하지 않더라도 승진이 가능했고 이들이 느꼈을 인사상 불이익 등의 심리적 압박이 이번 사건에 영향을 미친 점을 고려했다"며 판결 이유를 밝혔다.

A씨는 함께 기소된 직원들과 도내 경찰서에 근무하던 지난 2009년 1월 부하 직원이 경사로 승진할 수 있도록 현금 300만원 및 양주 1명(18만원 상당) 등의 금품을 당시 서장인 B씨에게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뇌물로 사용한 현금은 부하 직원들이 마련한 것으로 밝혀졌다.

B씨는 2010년 술집 여종업원 성폭행 미수 혐의로 경찰서장에서 해임된 뒤 지난해 자신이 뇌물을 받았다고 검찰에 직접 진정했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30 17: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