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돼지전염병 청정지역 제주, 18년만에 방역망 왜 뚫렸나

중국발 바이러스…中 관광객 증가로 공·항만 통한 유입 가능성
제주도 "방역망 뚫렸다 단정할 수 없고 백신 접종도 시기상조"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돼지전염병 청정지역인 제주에서 돼지열병이 18년 만에 발생하자 '방역망이 왜 뚫렸을까'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한 박봉균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검역본부 본부장은 최근 제주시 한림읍 금악리의 B농장에서 발생한 돼지열병이 "중국발 바이러스가 맞다"고 확인했다.

돼지전염병 청정지역 제주, 18년만에 방역망 왜 뚫렸나 - 2

그는 29일 오후 제주에 도착해 현장에서 확인한 결과 "2000년 이후 육지에서 발생한 (중국발) 바이러스 유전형과 이번 제주 농가에서 발생한 바이러스가 같다"고 말했다.

돼지열병이 중국발 바이러스인 것으로 확인되면서 최근 급증한 중국인 관광객과 중국인 노동자로부터 바이러스가 옮겨진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가장 먼저 나왔다.

공항과 항만의 방역망이 뚫리면서 중국과의 인적·물적 교류가 급증한 제주에 바이러스가 유입됐을 가능성이 제기된 것이다.

제주를 찾은 외국인은 연말 기준 2011년 104만5천637명, 2012년 168만1천399명, 2013년 181만2천172명, 2014년 285만9천92명, 2015년 262만4천260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중 중국인 비율이 2013년 기점으로 급증해 2015년 85.3%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제주에 거주하는 외국인 역시 중국인이 6천792명으로 가장 많고, 밀입국하는 중국인 노동자도 해마다 늘고 있다.

돼지전염병 청정지역 제주, 18년만에 방역망 왜 뚫렸나 - 3

제주는 지역 특성상 공항과 항만을 통해 관광객이 드나든다.

제주는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과 '제주특별자치도 반·출입 가축 및 그 생산물 등에 관한 방역 조례'에 따라 다른 지역에 구제역이나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각종 전염병이 발생할 경우 가축과 고기, 비료 등 관련 부산물에 대한 반입을 금지하고 있다. 필요에 따라 제주지역의 가축도 반출을 금지한다.

제도적으로 전염병이 제주로 유입돼 번질 수 있는 일차적 요인을 원천 차단하는 셈이다.

게다가 공항과 항만, 관광지 등을 대상으로 2차 저지선을 만들어 전염병 차단에 만전을 기한다.

외부에서 들어오는 사람과 차량, 수하물 때문에 발생할지 모르는 전염병 방역을 위해 제주공항에 자동 소독기인 '무화 분무 소독기', 공기를 내뿜어 먼지 등을 털어내는 '에어 샤워기', 수화물에 자외선을 쬐어 소독하는 '자외선 소독기', 축산인용 소독 장비인 '개인 전신 소독기' 등을 배치해 운영한다.

제주항에서는 분무 소독기와 차량 소독기, 가축운송차량 방역용 분무 소독기, 개인 전신 소독기, 소독 발판으로 방역하고 있다.

제주는 타지역에서 발생한 전염병으로 인한 방역 비상체제 기간이 해제된 평상시에도 비상체제에 준한 방역망을 가동한다.

돼지전염병 청정지역 제주, 18년만에 방역망 왜 뚫렸나 - 4

'섬'이라는 지역적 특수성과 전염병 차단을 위한 제도적 장치가 마련돼 있어서 지금껏 청정 이미지를 자랑해왔으나 이번에 발생한 돼지열병으로 자존심에 상처가 났다.

그러나 제주도와 방역당국은 공·항만 방역망이 뚫렸을 가능성은 낮다고 말한다.

강승수 도 농축산식품국장과 이성래 도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제주는 공항과 항만뿐만 아니라 양돈 농장 등에 방역체계를 강화해왔다. 중국발 바이러스라는 이유로 제주의 방역망이 뚫렸다고 단정 지을 수 없다"며 현재 역학조사반과 함께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바이러스 유입경로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돼지열병이 발생한 해당 농장은 중국인 노동자가 일하는 곳이 아닌 부부가 운영하는 소규모 농장이며, 부부가 최근 중국을 여행한 경험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림읍 금악리 역시 양돈 농가가 밀집한 지역으로 관광객들이 자주 드나드는 지역이 아니다.

돼지열병 발생으로 인해 백신접종을 허용하자는 논의가 일고 있는 부분에 대해 원희룡 제주지사는 "국제수역사무국(OIE)의 청정지 인증 기준과 검역본부의 진단, 분석, 권고 이후에 판단할 부분"이라며 "성급하게 판단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봉균 본부장 역시 현재 상황으로 봤을 때 그런(백신접종) 선택을 해야 할 필요성·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개인적으로 판단했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30 15: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