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신수, 일본인 투수 다나카에게 2안타 작렬(종합)

'한국인 맞대결' 강정호 1안타 1볼넷…이대호는 잠잠오승환, 실책 2개에 1이닝 비자책 1실점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신창용 최인영 이대호 기자 =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가 뉴욕 양키스의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28)를 안타 2개로 두들겼으나 팀의 충격적인 역전패로 승리의 중심에 서지는 못했다.

메이저리그 2년 차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는 새내기 메이저리거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와 맞대결에서 팀의 승리를 이끌며 웃었다.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은 실책 때문에 3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마감했다.

추신수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양키스와 방문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안타 2개를 모두 다나카에게 뽑아내며 한·일 맞대결에서 승리했다.

추신수는 1회초 첫 타석에서 다나카의 시속 146㎞ 싱커에 속아 삼진을 당했으나 1-1로 맞선 3회초 무사 1루에서 시속 145㎞ 싱커를 잡아당겨 우전 안타로 되갚았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안타와 이어진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고 노마 마자라의 싹쓸이 2루타로 균형을 깼다.

추신수도 마자라의 2루타 때 홈을 밟아 시즌 15번째 득점을 했다.

추신수는 4회초에도 다나카의 시속 138㎞ 슬라이더를 밀어쳐 좌전 안타를 만들었다.

추신수는 이날 다나카를 상대로 3타수 2안타를 치며 개인 통산 맞대결 성적 6타수 4안타(타율 0.667)의 절대 우위를 이어갔다.

결국 다나카는 6이닝 8피안타 6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5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다 29일 양키스전에서 무안타로 침묵했던 추신수는 이날 멀티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작성하며 시즌 타율을 0.264에서 0.273(77타수 21안타)으로 끌어올렸다.

텍사스는 7-3로 앞선 9회말 6점을 허용하며 충격적인 7-9 역전패를 당했다.

이날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계속된 피츠버그와 시애틀과 인터리그 방문 2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는 한국인 메이저리거 맞대결이 성사됐다.

하지만 기대했던 화끈한 타격쇼는 펼쳐지지 않았고, 강정호가 이대호보다 공수에서 좀 더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강정호는 5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득점 1볼넷으로 두 차례 출루에 성공했다.

강정호는 5회초 1사 1루에서 시애틀의 두 번째 투수 돈 로치의 커브를 잡아당겨 좌전 안타로 연결했고, 8회초 2사 1루에서는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3경기 만에 안타를 쳐낸 강정호는 시즌 타율을 0.257(144타수 37안타)로 유지했다.

흠 잡을 데 없는 수비까지 펼쳤다. 강정호는 1회말 1사 1, 2루에서 시애틀 4번 타자 넬슨 크루스의 총알 같은 타구를 역동작으로 잡아낸 뒤 3루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 플레이로 연결했다.

강정호의 호수비로 초반 위기를 넘긴 피츠버그 선발 제임스 타이욘은 6이닝 6피안타 1실점으로 순항했고, 피츠버그는 시애틀을 8-1로 제압하고 2연패에서 벗어났다.

시애틀의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 이대호는 내셔널리그의 생소한 투수들을 상대로 3타수 무안타에 그치며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이 중단됐다. 시즌 타율은 0.290에서 0.284(148타수 42안타)로 떨어졌다.

오승환은 실책에 울었다. 오승환은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홈 경기에서 1-1로 맞선 10회초에 등판해 1이닝 2볼넷 2탈삼진 비자책 1실점을 기록했다.

첫 타자 체슬러 커스버트에게 볼넷을 내주고 불안하게 출발한 오승환은 대타 브렛 에이브너를 체크 스윙 삼진 처리했지만, 재러드 다이슨 타석에서 자신의 1루 견제 실책으로 주자를 3루까지 보내줬다.

오승환, 실책 2개에 1이닝 비자책 1실점 (AP=연합뉴스)
오승환, 실책 2개에 1이닝 비자책 1실점 (AP=연합뉴스)

오승환-야디에르 몰리나 배터리는 다이슨을 고의4구로 내보내 1루를 채우는 '더블 플레이' 작전을 택했다.

오승환은 1사 1, 3루에서 휘트 메리필드로부터 2루수 앞 땅볼을 유도하는 데 성공했지만, 이를 맷 카펜터가 뒤로 빠뜨리는 실책을 저질러 1점을 내줬다.

실책 2개로 1실점했지만 오승환은 '돌부처'라는 별명답게 흔들리지 않고 알시데스 에스코바를 헛스윙 삼진, 알렉스 고든을 내야 뜬공으로 요리하고 이닝을 마쳤다.

세인트루이스는 10회말 선두타자 스티븐 피스코티가 동점 솔로홈런을 쳤고, 오승환은 패전을 면했다.

더불어 실책 2개로 내준 1점이 비자책점으로 처리돼 평균자책점이 1.62에서 1.58로 조금 떨어졌다.

하지만 세인트루이스는 연장 12회초 1점을 내줘 2-3으로 졌다.

마이너리그행이 눈앞으로 다가온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는 또다시 결장했다. 미네소타는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방문 경기에서 6-9로 졌다.

최근 11경기에서 5경기 연속 무안타를 포함해 타율 0.053(38타수 2안타)으로 극심한 부진에 빠진 박병호를 두고 미네소타는 하루걸러 경기에 내보내고 있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결장 속에서 볼티모어는 7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볼티모어는 이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12-6으로 꺾고 47승 30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30 15: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