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월호 유가족, "특조위 조사기간 보장하라"

송고시간2016-06-30 14:39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 등 세월호 유가족 및 관련 시민단체는 30일 오후 서울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대통령이 특조위 조사기간을보장해 성역 없는 진상규명으로 국민적 요구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박 대통령이 "유족의 여한이 없게 진상규명하겠다"고 약속했던 사실을 언급하면서 "그런데 2년 넘게 지난 지금 해경 123정장을 제외하고 지휘라인의 누가 법적으로 처벌됐는가, 진상규명이 여한이 없이 실시됐는가" 하고 물었다.

이들은 정부와 대통령이 세월호 진상규명을 정쟁의 대상으로 보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하면서 세월호는 모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민생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뒤 '세월호의 온전한 인양 촉구 범국민 서명'(18만7천844명),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범국민 서명'(14만9천173명),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미수습자 수습, 세월호 선체의 조속하고 온전한 인양을 위한 범국민 서명'(39만9천293명) 등 서명지를 청와대에 제출할 계획이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