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충훈 순천시장 "시민 체감 행복에 최우선 행정"

(순천=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조충훈 전남 순천시장은 30일 "민선 6기 후반기에는 '시민 체감 행복'에 최우선을 두는 행정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조 시장은 이날 순천만국가정원 동문 앞 로컬푸드직매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반기에는 자연과 생태, 정원의 시대정신으로 순천만정원이 국가정원으로 지정되는 등 시민이 행복한 2년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충훈 순천시장 "시민 체감 행복에 최우선 행정" - 2

조 시장은 "이제 반환점을 돌아 더 큰 순천을 위해 비상해야 할 때"라며 "이를 위해 자연과 생태를 기반으로 21세기 성장 동력인 문화 콘텐츠를 더해 순천 미래 먹거리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선6기 전반기에 순천시는 순천만국가정원 지정으로 540만명이라는 단일 관광지 국내 최대 방문객이 다녀갔으며, 동천하구 람사르 습지 등록으로 국내 최초 연안 습지와 하구 습지 2개가 람사르 습지에 등록된 도시가 됐다.

또 인구 28만명을 돌파하고 살림살이 1조원을 넘는 예산으로 전남 제1의 도시로 성장했다.

조 시장은 "앞으로 민선6기 후반기에 자연과 생태, 정원이라는 토양의 기반 위에 시민이 행복한 순천의 문화예술 정책을 펴나가고 이와 함께 시민의 삶에 도움이 되는 시민 밀착형 행정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무엇보다 미래를 여는 더 큰 순천의 완성을 위해 시민의 6대 행복 시책을 마련했다"며 "시민의 공감대를 형성해 체계적으로 준비해 단계별로 실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조 시장이 제시한 6대 행복 시책은 아이들의 꿈을 저축해 주는 순천아이 꿈 통장 개설, 순천 중고등학생 교복 구매 지원, 청년 도서구입비 지원, 산후 조리원의 기능을 확대한 순천 출산 양육지원 센터 운영, 출산 육아용품 도서관과 노인복지용구 종합센터 운영, 저소득층 가정 소녀들을 위한 위생용품 지원 등이다.

조 시장은 "미래를 여는 더 큰 순천은 생태와 정원에 문화예술이 덧붙여져 지역 경제 활성화로 이어지고 시민이 행복을 체감할 때 완성되는 것"이라며 "무엇보다 중요한 시민과의 소통과 협업을 통해 지혜를 모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30 14: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