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주시 "말라리아 유행 시기…감염 조심하세요"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는 오는 9월까지 말라리아가 유행할 시기라며 주민들이 말라리아에 걸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30일 당부했다.

파주시 "말라리아 유행 시기…감염 조심하세요" - 2

말라리아는 주로 동남아시아나 아프리카 등 더운 지역에서 발생하지만, 우리나라에서도 방역이 상대적으로 허술한 북한의 영향으로 인천, 경기 북부, 강원 등 북한 접경지역에서 매년 감염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파주시의 경우 민간인과 군인 말라리아 발생 건수는 2011년 100명, 2012년 74명, 2013년 54명으로 감소하다 2014년 73명, 지난해 75명으로 다시 소폭 증가했다.

시는 남북관계가 경색돼 접경지 방역사업이 이뤄지지 못함에 따라 발병 건수가 다시 느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경기도는 2008년부터 2011년까지 모두 21억 원을 들여 북한에 말라리아 방역 장비와 차량, 약품을 지원했지만 2012년부터 남북 협력 사업은 중단된 상태다.

국내에서 발생하는 말라리아는 삼일열 말라리아로, 다른 말라리아에 비해 치명 도는 낮다. 다만 2011년 국내에서도 2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만큼 접경지역 주민들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말라리아 감염을 피하기 위해서는 매개 모기가 활발하게 활동하는 시기에는 야간 야외활동을 가능한 자제하고 외출 시에는 긴 소매와 긴 바지를 착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아프리카나 동남아시아 등 해외 위험지역을 여행하는 여행객은 출국 2∼4주 전 적절한 말라리아 예방약을 복용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집 안에 모기가 침입하는 것을 막기 위해 방충망, 모기장, 실내 살충제를 사용할 필요가 있다"며 "해외의 위험지역 여행 후 발열 등의 증상이 발생하면 가까운 보건소나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30 14: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